윔블던 테니스대회, 정상 개최 여부 다음 주 결정

입력 : 2020-03-26 00:00:00



2019년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우승자 노박 조코비치.


4대 메이저 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 테니스대회의 정상 개최 여부가 다음 주에 결정된다.

윔블던을 개최하는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은 26일 “다음 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 개최에 관한 결정을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올해 윔블던 테니스 대회는 6월 29일부터 2주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에서 열릴 예정이다.


영국은 코로나19로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확진자가 9000명을 넘고, 사망자 역시 400명 이상이 됐으며 25일에는 왕위 계승 서열 1위 찰스 왕세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3일에는 보리스 존슨 총리가 대국민 성명을 내고 필수품을 사기 위한 쇼핑, 운동, 치료, 필수적 업무를 위한 출퇴근 이외에는 외출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 중이다. 로이터통신은 “윔블던 테니스대회는 연기 또는 취소 중 하나를 택해 발표해야 하는 상황으로 보인다”며 정상 개최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올잉글랜드클럽은 “무관중 경기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1877년 창설된 윔블던 테니스대회는 세계 1, 2차 대전의 영향으로 1915년부터 1918년, 1940년부터 1945년까지 두 차례 기간에 열리지 않은 바 있다.


올해 첫 번째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은 지난 1월 정상적으로 끝났다. 그러나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은 코로나19 여파로 이미 9월로 미뤄졌다. 9월로 연기된 프랑스오픈의 개막 예정일은 9월 20일이다. 코로나19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 테니스대회가 정상 개최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세계
TUNISIA PANDEMIC COVID19 CORONAVIRUS
Philippines Plane Catches Fire
epaselect LEBANON PANDEMIC CORONAVIRUS COVID19
GERMANY PHOTO SET PANDEMIC COVID19 CORONAVIRUS
건강
"입술이 자꾸만 아파요" 구순염 방치하나요?
기형아 출산 왜 여성에게 책임전가?.. 담뱃값 경고, 개선해야
가벼운 산책, 격한 운동보다 좋은 이유 5
[현장연결] 정 총리,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