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번상 오세훈' 호주전 반전 카드 있을까

입력 : 2020-01-22 00:00:00



김학범호서 치열한 원톱 경쟁을 펼치고 있는 오세훈과 조규성. ⓒ


김학범호가 강호 호주를 상대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도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는 3위 안에만 들면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호주전에서 승리하면 곧바로 올림픽행을 확정지을 수 있다.




관심이 쏠리는 것은 호주 격파 선봉장이 누가될 것이냐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대회 매 경기 선발 라인업을 대폭 변경하는 과감한 용병술로 4전 전승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특히 원톱 자원의 경우 오세훈과 조규성이 번갈아가면서 사이좋게 출전하며 팀 승리를 견인하고 있다.




조별리그 1차전인 중국과의 경기에 먼저 나섰던 오세훈은 다소 부진했지만 3차전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멀티골을 가동했고, 조별리그 2차전과 요르단과의 8강전에 나섰던 조규성은 선발로 나선 경기서 모두 득점포를 가동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순번상 호주와의 준결승전은 오세훈이 선발로 나설 것이 유력하지만 김학범 감독이 또 한 번 상대의 허를 찌를지 관심이 모아진다.




상대가 오세훈 선발 카드를 어느 정도 염두에 두고 있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조규성을 먼저 내보내는 것이다.

세계
Congress Barr
Turkey Syria Migrants
epaselect GERMANY ECONOMY TECHNOLOGY CONTINENTAL
키르기스스탄, 한국인 등 입국 금지.."내달 1일부터 시행"
건강
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지역 13명째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어기고 대구서 포항 이동
중국 코로나19 해외 역유입 통제 속 신규 확진 300명대
자가격리 대상자와 가족을 위한 생활수칙 [코로나19 긴급진단]
  • YBCNEWS
  • 대표 : 정수영
  • 경기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534
  • 전화 : 070-4834-6021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수영
  • 이메일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