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L 한국계 카일러 머리 "야구도 하고 싶어"

입력 : 2020-01-18 00:00:00



한국계 쿼터백 카일러 머리


= 미국프로풋볼의 한국계 쿼터백 카일러 머리가 언젠가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머리는 18일 미국 애리조나주 지역지인 애리조나 리퍼블릭과 인터뷰에서 "풋볼과 야구를 함께 하는 것은 가능할 것 같다"며 "그동안 두 종목을 함께 해왔고, 이 과정이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두 종목 병행을 막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없다"며 "지금은 풋볼에 집중하겠지만, 두 종목을 함께 하고 싶다. 무척 재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할머니가 한국인인 머리는 오클라호마 대학에서 야구와 풋볼을 병행했다.


그는 독보적인 운동신경을 자랑하며 두 종목 모두 두각을 나타냈다.


야구에선 중견수로 51경기에 나와 타율 0.296, 출루율 0.398, 10홈런, 10도루를 기록했고, 풋볼에선 주전 쿼터백으로 소속팀을 4강 플레이오프 무대에 올려놨다.


그는 대학을 졸업한 지난해 NFL과 메이저리그의 러브콜을 동시에 받았다.


머리는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9순위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NFL에선 전체 1순위로 애리조나 카디널스에 각각 지명됐다.


머리의 선택은 풋볼이었다. 오클랜드는 특별 보너스를 제시하며 머리를 설득했지만, 그는 풋볼을 택했다.


머리는 루키 시즌인 올 시즌 애리조나의 주전 쿼터백으로 20개의 터치다운과 3천722 패싱 야드를 기록하는 등 맹활약하고 있다.


당장 머리의 메이저리그 출전은 쉽지 않다.


CBS스포츠는 "애리조나는 머리와 계약하면서 메이저리그 경기 병행 출전을 금지하는 조항을 계약서에 넣었다"고 전했다.


최소한 애리조나와 계약 기간이 끝나야 야구 선수 병행을 시도할 수 있다.


야구와 풋볼을 병행한 선수는 머리가 처음은 아니다. 디온 샌더스와 보 잭슨은 1980~1990년대 NFL과 메이저리그를 동시에 뛰었다.

세계
Congress Barr
Turkey Syria Migrants
epaselect GERMANY ECONOMY TECHNOLOGY CONTINENTAL
키르기스스탄, 한국인 등 입국 금지.."내달 1일부터 시행"
건강
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지역 13명째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어기고 대구서 포항 이동
중국 코로나19 해외 역유입 통제 속 신규 확진 300명대
자가격리 대상자와 가족을 위한 생활수칙 [코로나19 긴급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