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력 부재' 맨유, 여름 이적시장에서 카바니 영입 고려

입력 : 2020-01-18 00:00:00

매경닷컴 MK스포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파리 생제르맹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 영입을 노린다. 1월이 아닌 여름이다.


영국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16일 “맨유는 카바니를 여름 이적시장에서 영입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보도했다.


맨유는 계속해서 공격수를 데려오려고 노력하고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엘링 홀란드에게 관심이 있었으나 경쟁에서 도르트문트에 패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파리 생제르맹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를 여름 이적시장에서 영입할 계획이다. 사진=AFPBBNews=News1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PSG와의 계약이 끝나는 가운데, 카바니는 계약을 연장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여름 이적시장에 이적료 없이 영입을 추진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반면 토마스 투헬 PSG 감독은 카바니가 팀에 잔류하기를 원하고 있다. 16일 프랑스 ‘카날플러스’에 따르면 “카바니가 남았으면 좋겠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그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카바니는 이번 시즌 새로 영입된 공격수 마우로 이카르디에게 밀려 입지가 좁아진 상태다. 프랑스 리그1 24경기 중에서 선발은 4경기에 불과하며,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는 40분만 출전했다.

세계
Congress Barr
Turkey Syria Migrants
epaselect GERMANY ECONOMY TECHNOLOGY CONTINENTAL
키르기스스탄, 한국인 등 입국 금지.."내달 1일부터 시행"
건강
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지역 13명째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어기고 대구서 포항 이동
중국 코로나19 해외 역유입 통제 속 신규 확진 300명대
자가격리 대상자와 가족을 위한 생활수칙 [코로나19 긴급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