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받아 큰 최재훈 "내가 도움이 되고 싶다" [이상철의 오디세이]

입력 : 2020-01-15 00:00:00

매경닷컴 MK스포츠


최재훈의 2020년 소망은 ‘도움이 되는’ 포수다. 도움을 많이 받았단 만큼 이젠 팀과 동료에게 많을 도움을 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2019년 개인 성적은 가장 좋았으나 팀 성적은 가장 나빴다. 한화는 4할 승률에 턱걸이했다. 9위는 2008년 프로 입문 후 가장 낮은 순위였다. 1년 사이 곤두박질을 쳤다. 2018년 한화는 3위로 시즌을 마쳤다. 여섯 계단이나 하락했다.


추락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한, 두 가지만 잘못된 건 아니다. 악재가 겹칠 따름이다. 몇 명만 부진했기 때문도 아니다. 공헌도가 가장 컸던 최재훈도 자책했다. 자신의 문제도 컸다고 했다.




최재훈은 데뷔 첫 타율 3할에 재도전한다. 사진=


최재훈은 “물론 지난해를 돌이켜보면, 뿌듯한 부분도 많다.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경기를 많이 뛰면서 공부가 됐고 좋아질 수 있었다. 그렇지만 팀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내가 좀 더 잘했다면 어땠을까. 아쉬움이 많이 남은 시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힘을 못 냈다. 투·타의 불균형이 심했다. 한쪽이 잘하면, 다른 한쪽이 못했다. 반복되니까 너무 힘들었다”라고 토로했다.


최재훈은 냉철하게 자기반성을 했다. 지난해 국가대표 후보로 거론될 정도로 ‘고평가’를 받은 포수지만 스스로 실력이 부족했다고 채찍을 들었다.


팀과 반대로 시즌 막판 힘을 내지 못했다. 한화 포수 첫 3할 타자도 이루지 못했다. 그의 최종 타율 성적은 0.290이었다. 그는 “그게 내 실력이다. 아직 많이 부족하다”라고 했다.


곧 동기부여가 되기도 한다. 겨우내 최재훈이 땀을 더 열심히 흘리는 이유다. 야구 생각만 하며 주 6일 운동하고 있다. 웨이트트레이닝도 강도를 높이며 체력 보강을 신경 쓰고 있다.


“꾸준히 열심히 해야 한다. 운동을 마치고 집에 있어도 운동이 생각난다. 거울만 바라봐도 야구만 머릿속에 떠오른다. 스프링캠프와 시즌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집중하고 있다”라는 최재훈은 이를 악물었다.


최재훈은 한화 반등의 핵심이다. 마운드를 다시 높여야 한다. 한화는 지난해 평균자책점이 4.80으로 9위였다. 10위 롯데와 큰 차이가 없었다. 투수만 잘한다고 되는 건 아니다. 혼자 힘으로도 불가능하다. 포수의 역할이 크다.


지난해 주변의 도움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는 최재훈은 거꾸로 도움이 되기를 희망했다. 그는 “적응을 마친 서폴드와 채드벨이 나란히 두 자릿수 승리를 올렸다. 그러나 국내 투수들이 힘을 못 냈는데 내가 도움을 못 준 것 같아 너무 미안했다. 마음에도 걸렸다. 너무 돕고 싶어서 태양이, 범수), 진영이랑 같이 운동을 하고 있다. 민재와도 얼마 전까지 함께 했다. 다들 열심히 하는데 내가 보답해야 한다. 모두가 서로를 믿고 성장해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세계
Slovenia Biathlon World Cup
49ers Remembering 1981
Brazil Heavy Rains
epaselect USA TRUMP MAYORS
건강
"두번째 확진환자, 폐렴 증상 없이 안정적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