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예선] 베트남, 요르단과 무승부.. 자력생존 무산

입력 : 2020-01-14 00:00:00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사상 최초 올림픽 본선으로 가는 길에 난관을 만났다. 조별리그 두 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치면서 3차전에서 승리해도 자력 생존이 어려워졌다.


13일 태국의 부리람에 위치한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2020 태국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D조 2차전을 가진 베트남과 요르단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베트남은 앞선 아랍에미리트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0-0 무승부에 그쳤다. 2차전까지 끝난 가운데 조 1위 UAE와 조 2위 요르단 모두 승점 4점을 획득했다. 베트남은 승점 2점으로 조 3위, 북한이 승점 0점으로 최하위다.


베트남은 16일 북한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갖는다. 이 경기에서 베트남이 승리한다면 승점 5점으로 조 2위를 노릴 수 있다. 다만 같은 시간 최종전을 갖는 요르단과 UAE가 무승부를 거둔다면 승점 5점으로 세 팀이 동률을 이루는 가운데 베트남이 상대다득점에서 0으로 불리한 처지에 놓이게 된다. 요르단과 UAE가 골을 주고받고 무승부를 거둘 경우 베트남은 탈락한다. 요르단과 UAE가 득점 없이 무승부를 거둘 경우 베트남까지 세 팀이 상대다득점에서 동률을 이루면서 전체 골득실을 따지게 된다. 이때는 베트남이 북한을 두 골 차 이상으로 꺾었을 경우 조 2위 이상을 확정할 수 있다.


베트남은 초반부터 수세에 몰렸다. 요르단은 모하마드 아부리지크를 중심으로 베트남을 적극 공략했다. 베트남은 속공 전개가 잘 되지 않아 주장 응우옌 꽝하이가 후방까지 내려가 패스를 돌려야 했을 정도로 고전했다. 박항서 감독은 전반 36분과 후반전 시작 시점에 일찌감치 교체카드 두 장을 쓰며 경기 양상을 바꾸기 위해 노력했으나 큰 효과가 없었다.


중동팀 상대로 두 경기 연속 경기력 열세를 보인 베트남은 조 최약체 북한을 상대로 대회 첫 승과 토너먼트 진출을 동시에 노린다. 베트남이 8강에 오를 경우 한국과 만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베트남 대 북한전은 여러모로 관심이 모이는 경기가 됐다.

세계
BELGIUM EU COMMISSION VENEZUELA OPPPOSTION
Paris Fashion Haute Couture S/S 2020 Viktor&Rolf
CORRECTION Travel Food Britain Spirits
Bolivia Anez
건강
중국, 우한 시 전체 격리조치 실시
"라떼는 말이야" 설 연휴 채근하는 말 경계해야
"60대 이상 고령자 9.2% '아증후 우울증' 단계"
청소년 근시 발병률↑..망막박리·녹내장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