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사 논란' 손흥민 교체 투입한 무리뉴, "이기고 싶었어!"

입력 : 2019-12-13 00:00:00



주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지고 있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손흥민을 교체로 투입한 이유를 설명했다.


토트넘은 12일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뮌헨에 1-3으로 완패했다.


이미 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토트넘은 지난 2-7 대패를 복수하는데 실패했다.


토트넘은 케인, 알리 등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대신 모우라, 세세뇽, 로셀소, 에릭센, 시소코, 다이어, 로즈, 알더베이럴트, 포이스, 워커-피터스, 가자니가가 출전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후반 25분 교체로 투입됐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손흥민은 두 차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골에는 실패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 투입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지는 것보다 이기거나 비기고 싶었다. 골이 필요했고 그래서 손흥민을 투입했다”고 말했다.

세계
"엄마 뱃속서 일본에 뺏긴 아버지.. 어떻게 분리수거하듯 버리나"
SINGAPORE LUNAR NEW YEAR
FRANCE GOVERNMENT MACRON BUSINESS
Greece Education Protest
건강
[홍은심기자의 낯선 바람] 가슴 답답하고 소화 안되고.. 명절만 되면 왜 이러지?
명인제약, 젊은데 설마 잇몸병? 방치하면 성인병 불러요
미국 워싱턴까지 퍼진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거짓·과대광고한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23곳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