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잘츠부르크, 리버풀에 팽팽히 맞서 (전반종료)

입력 : 2019-12-11 00:00:00



잘츠부르크의 황희찬이 리버풀 선수와 경합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황희찬이 뛰고 있는 오스트리아 프로축구팀 레드불 잘츠부르크가 리버풀과 팽팽한 접전 끝에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쳤다.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스트리아 레드불 아레나에서 리버풀과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홈경기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잘츠부르크는 엘링 홀란드와 황희찬을 투톱 공격수로 배치하고, 미나미노 타쿠미와 도미니크 소보슬라이에게 공격 지원을 맡겼다.


최전방에 홀란드를 두고 황희찬과 미나미노가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측면과 중원을 오가며 공격을 전개했다.


경기 휘슬과 동시에 포문을 연 잘츠부르크는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보다 많은 슈팅을 선보이며 주눅들지 않았다. 오히려 유효슈팅은 리버풀보다 많았다.


황희찬은 전반 7분 미나미노와 원투패스 이후 조던 헨더슨을 제치고 왼발 슈팅까지 날렸지만 알리송 베커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29분에 미나미노에게 찔러준 킬패스는 아쉽게 수비수가 가로막았다.


홀란드는 2선의 전폭 지원 받으며 기회를 가져갔지만 전반 24분 상대 수비수를 달고 시도한 슈팅 외에는 날카롭지 못했다.


상대 리버풀은 사디오 마네, 모하메드 살라 호베르투 피르미누로 맞섰다. 전반 8분 마네가 시도한 오른발 감아찬 슈팅은 아쉽게 벗어났고. 전반 29분 살라가 맞이한 완벽한 득점 찬스는 슈팅이 골대를 외면하며 무산됐다.

세계
Slovenia Biathlon World Cup
49ers Remembering 1981
Brazil Heavy Rains
epaselect USA TRUMP MAYORS
건강
"두번째 확진환자, 폐렴 증상 없이 안정적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