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게 인종차별한 13살짜리 번리 팬, 경찰 조사 중

입력 : 2019-12-10 00:00:00



로이터


역사에 남을 '슈퍼골'이 터진 날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한 번리 팬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영국공영방송 'BBC'의 9일 '13살 번리 팬이 토요일 경기에서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제스처를 보인 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년팬은 토트넘이 5대0으로 대승한 경기 도중 인종차별건으로 즉각 퇴출당했다. 정확히 어떤 발언을 한 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입성 이후 여러 번 당했던 '동양인 비하'로 추정된다.


토트넘과 번리 구단이 경찰 수사에 협조하는 가운데, 번리 측은 "우리 구단은 차별적 행위를 한 이들에게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며 해당 팬의 가족에게 연락해 교육 프로그램 시행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12초-80m 단독 돌파로 번리 수비수 8명을 제치고 득점하며 찬사를 받았다.

세계
"엄마 뱃속서 일본에 뺏긴 아버지.. 어떻게 분리수거하듯 버리나"
SINGAPORE LUNAR NEW YEAR
FRANCE GOVERNMENT MACRON BUSINESS
Greece Education Protest
건강
[홍은심기자의 낯선 바람] 가슴 답답하고 소화 안되고.. 명절만 되면 왜 이러지?
명인제약, 젊은데 설마 잇몸병? 방치하면 성인병 불러요
미국 워싱턴까지 퍼진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거짓·과대광고한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23곳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