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초에 80야드 질주' 손흥민, "부스터 버튼을 눌렀다"

입력 : 2019-12-10 00:00:00



‘손나우두’ 손흥민가 80야드 질주의 비결을 밝혔다.


손흥민은 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EPL 16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모우라 득점의 시발점 역할까지 했기 때문에 사실상 토트넘이 전반에 넣은 3골에 모두 관여했다.


토트넘은 후반에 2골을 추가하며 번리를 5-0으로 완파했다.


손흥민은 전반 4분 만에 케인의 선제골을 도운 뒤 추가골에서도 모우라 득점의 시발점이 됐다.


하이라이트는 전반 31분에 나왔다. 번리의 세트피스가 차단되자 손흥민이 토트넘 페널티박스 진영에서 공을 가로 챈 뒤 달리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번리 수비수들을 속도로 따돌린 뒤 70m 이상을 달려 자신의 인생골을 터트렸다.


영국 현지에 따르면 손흥민은 공을 잡은 뒤 득점까지 12초 동안 12번 터치 하며 80야드를 질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엄청난 스피드다.


손흥민은 경기 후 토트넘 공식 채널과 인터뷰를 통해 원더골이 나온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처음에는 델레 알리에게 패스를 하려고 했다. 그런데 상대 선수들에 의해 막혀 있었고, 순간적으로 내가 가야하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세계
'만화광' 세퍼드.. 리모컨 뺏길라 두 발로 쥐고 TV 시청(영상)
싱가포르서 '중국 폐렴' 의심 환자 2명 추가 발생
[어머! 세상에] '이단' 종교시설 갔더니..유아·임산부 시신이
미 NK뉴스 "북한 리용호 외무상 교체..후임은 파악 안돼"
건강
[헬스TALK] 정신건강 챙기는 '반려로봇'.. 치매노인·어린이와도 교감
동국제약, 초저용량 에스트로겐 피임약 '릴리애 정' 출시
"슈퍼박테리아 막을 항생제 사실상 없다" WHO 심각성 '경고'
"혈전 있다" 알리는 신체 증상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