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레바논 감독 "나라 좋지 않은 상황, 국민들 기쁘게 해주고 싶었다"

입력 : 2019-11-15 00:00:00



리비우 치오보타리우 레바논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3일 저녁 레바논 베이루트의 로타나 제피노르 호회견을 하고 있다.2019.11.14/뉴스1 © News1


=뉴스1) = 한국과의 홈 경기가 0-0 무승부로 끝나자 레바논 선수들과 스태프들은 마치 승리한 것처럼 환호성을 지르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두 팀의 객관적인 전력 차를 생각할 때 레바논 입장에서는 무승부도 크게 값졌다.


한국과 레바논이 14일 밤 베이루트에 위치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2승2무 승점 8점이 된 한국은 H조 선두를 유지했고 레바논는 2승1무1패로 승점 7점이 됐다. 이번 무승부로 레바논은 H조 2위로 뛰어올랐으니 여러모로 고무적인 성과였다.


경기 후 리비우 치오보타리우 레바논 감독은 "어려운 경기를 예상했고 실제로 어려운 경기였는데 선수들의 집중력이 상당히 좋았다"면서 "힘든 상대를 맞아 좋은 수비력을 보여줬다. 공격 쪽에서도 몇 번 찬스를 만들었지만 골을 넣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도 우리를 상대로 좋은 찬스를 만들었으나 우리 쪽에 운이 따른 장면들이 있었다"고 말한 그는 "레바논 축구는 앞으로 더 발전할 것이다. 다음 경기에서 또 좋아질 것"이라고 긍정적인 기운을 전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 선수들은 오늘 정말 열심히 했고 정말 잘했다"면서 "최근 나라의 상황이 좋지 않은데, 모든 선수들이 레바논 국민들을 기쁘게 해주고 싶어서 최선을 다했다"면서 고무적인 결과라는 뜻을 거듭 밝혔다.

세계
GERMANY SYRIA REFUGEE PASTRY SHOP
AP Appointment News Editor
美 지난주 실업수당 4만9000건 증가..2년3개월만에 최고 수준
UAE ANIMALS
건강
정애리 교통사고, 갈비뼈 골절.. 깁스 못하는데 어떻게 치료?
갑자기 엄지, 검지 손가락이 저리다면?
초등학생 때 비만하고 키 큰 아이, 중학생 되면 비만하고 키 안 커
[인사] 삼진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