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전인터뷰]벤투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

입력 : 2019-11-15 00:00:00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원정경기에서 0대0으로 비겼다. 한국은 2승2무를 기록하면서 조1위는 유지했다.


벤투 감독은 "오늘 경기력이 좋지 못했던 것은 사실이다. 특히 후반전은 생각보다도 더 못했고 원했던 결과도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아직까지 조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내년에 4경기가 더 남았다. 2020년에 홈에서 3경기, 원정에서 1경기를 한다. 유리한 일정이다. 개선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과의 일문일답


-현지훈련이 없던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가


▶베이루트에서는 공식 훈련을 하지 않았는데, 오늘 여기와 잔디 상태를 보니 훈련을 하지 않은 게 더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현지에서 훈련을 하지 않아서 결과가 좋지 않게 나왔다는 것은 구차한 변명이다. 오늘 경기력이 좋지 못했던 것은 사실이다. 특히 후반전은 생각보다도 더 못했고 원했던 결과도 얻지 못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조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내년에 4경기가 더 남았다. 2020년에 홈에서 3경기, 원정에서 1경기를 한다. 유리한 일정이다. 하지만 그래도 개선점을 찾아야한다.


-오늘 전체 경기력을 평가한다면


▶전반전이 후반전보다는 나았다. 전반에는 측면에서 공간을 만든 뒤 상대 풀백과 2대1 상황을 만들어 풀어나가려 했다. 근데 후반전에는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로는 포메이션 전환으로 변화를 꾀했다. 크로스를 시도한 뒤 문전에서 헤딩 떨구기에 이은 세컨볼 공략을 노렸는데 실패했다. 오늘 주로 중앙 돌파를 통해 상대를 흔들려고 했는데 잘 안됐어. 개선해야한다.


-2차 예선 반환점 돌았는데 격차가 거의 없다. 팬들의 우려가 들린다


▶팬들이 최근 결과에 만족할 수 없다는 것을 이해한다. 계속 열심히 훈련해서 우리 원래의 모습 되찾는 게 일단 중요하다. 우리의 좋았던 경기력, 좋았던 결과물을 계속 보여줘야 한다. 축구를 보면서 얻는 즐거움도 선사해야한다. 하지만 아직은 조 1위다.


2경기 연속 득점을 하지 못했으나 계속 실점 없는 경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 오늘처럼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을 때도 상대에게 끝까지 실점하지 않은 것은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2경기 연속 무승부가 나왔다. 감독으로서 부담되지 않는가

세계
GERMANY SYRIA REFUGEE PASTRY SHOP
AP Appointment News Editor
美 지난주 실업수당 4만9000건 증가..2년3개월만에 최고 수준
UAE ANIMALS
건강
정애리 교통사고, 갈비뼈 골절.. 깁스 못하는데 어떻게 치료?
갑자기 엄지, 검지 손가락이 저리다면?
초등학생 때 비만하고 키 큰 아이, 중학생 되면 비만하고 키 안 커
[인사] 삼진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