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 순간마다 한 방.. 준PO의 남자, 박병호

입력 : 2019-10-11 00:00:00
한국시리즈로 가는 '가을 야구'의 마지막 관문 플레이오프에서 SK와 키움이 만난다. 작년과 같은 대진이다.



키움은 10일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잠실 원정 4차전에서 LG를 10대5로 누르고 3승1패로 시리즈를 끝냈다. 2016년 준플레이오프에서 LG에 패배했던 아픔을 되갚았다.



키움 4번 타자 박병호는 준플레이오프 MVP로 뽑혔다. 기자단 투표 결과 총 70표 중 66표를 얻었다. 그는 1차전 끝내기 홈런 등 4경기에서 홈런 세 방을 쐈고, 6타점을 올렸다. 타율은 0.375. 박병호는 4차전에서도 1―0으로 앞서던 1회 솔로포를 터뜨렸고, 8―5로 리드하던 8회 적시타를 치는 등 3타수3안타 2볼넷 2타점으로 활약했다. 5회 수비 땐 2사 2·3루 위기에서 LG 정주현이 친 직선타를 환상적인 점프로 잡아내 실점을 막기도 했다.








키움 박병호가 10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8회초 2타점 적시타를 때린 뒤 더그아웃을 향해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박병호는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16타수 6안타 3홈런 6타점으로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면서 시리즈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


초반 흐름은 난타전이었다. 두 팀 선발투수 모두 1이닝만 던지고 물러났을 만큼 부진했다. LG 임찬규는 1회에 2실점했다. '가을 야구'에 데뷔한 키움 최원태도 LG 카를로스 페게로에게 솔로포를 내주는 등 1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무너졌다.

이후 구원투수진을 가동한 두 팀은 4회까지 한 점씩을 더 주고받았다. 6회 이후엔 키움이 뒷심을 발휘했다. 3―5로 뒤지던 6회 초 1사 1·3루에서 대타 박동원이 LG 구원투수 차우찬을 두들겨 외야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동점 2루타를 때렸다. LG의 2차전 선발 투수로 공 105개를 던졌던 차우찬은 이틀만 쉬고 나온 탓에 구위가 평소보다 떨어졌다.

세계
Google New Gadgets
바이든 아들 "아버지 정치적 음해 당해..부적절한 일 없었다"
USA NEW YORK GOOGLE PRODUCT LAUNCH
RUSSIA POKLONNAYA HILL RECONSTRUCTION
건강
2019년 하반기 간호조무사 합격자 발표 '홈페이지나 ARS로 확인'
국민 3분의 1 요양병원서 사망하는데..연명의료 중단 가능한 요양병원 3%뿐
휴메딕스, 'CKH건강산업'과 中 화장품 시장 공략
정경심 교수의 뇌경색, 뇌종양은 어떤 병?
  • YBCNEWS
  • 대표 : 정수영
  • 경기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534
  • 전화 : 070-4834-6021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수영
  • 이메일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