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2분7초'와 '준결승', 김서영의 성공 키워드

입력 : 2019-07-18 00:00:00



【광주=뉴시스】 = 한국 경영 국가대표 김서영이 17일 오후 광주 광산구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 아파트에 도착해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19.07.17.


【광주=뉴시스】 = '2분7초'와 '준결승'.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나서는 김서영의 성패를 가를 두 가지 키워드다.


김서영은 세계선수권 출전을 위해 17일 광주 광산구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에 입촌했다. 그동안 진천선수촌에서 몸을 만들었던 김서영은 남은 기간 경기가 열릴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최종 점검에 임할 계획이다.


김서영의 출전 종목은 개인혼영 200m와 400m다. 이중에서도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금맛을 봤던 개인혼영 200m에 중점을 두고 있다.


개인혼영은 접영, 배영, 평영, 자유형을 순서대로 소화해야 하는 종목이다. 다재다능함을 물론 강도 높은 체력을 요한다.


김서영의 개인혼영 200m 최고 기록은 2분08초34다. 세계선수권을 노리기에는 약간 부족하다. 김 감독은 2분7초대에 진입해야만 한국 여자 선수 최초 세계선수권 입상이라는 꿈이 실현될 것으로 보고 있다.


2년 전 부대페스트 대회에서는 카틴카 호스주가 2분7초00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서영의 라이벌인 오하이 유이는 2분07초91의 일본신기록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 감독은 "개인혼영 200m에서는 아마도 2분 7~8초대에서 승부가 갈릴 것 같다. 결과를 내려면 7초대에 들어가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 감독의 발언에 따르면 아시안게임 우승 당시 수립했던 한국기록을 넘어서야 하는 셈이다.

세계
CORRECTION France G7 Summit
비건 "한·미·일 북핵 협력 감사"..오늘 김현종 만나 지소미아 언급 가능성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 기정사실화"..英의 재협상 요구 거부
트럼프 또 연준 비난 "의장은 퍼팅 못 하는 골퍼"
건강
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진시황제가 한 번 더 웃었다면 무병장수할 수 있었을까?
[건강칼럼] 여름 무더위에 시원한 맥주 폭풍 흡입? "복부 지방 쌓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