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나이지리아에 0-2패배 '멀어진 16강' [여자월드컵]

입력 : 2019-06-13 00:00:00



12일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 프랑스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 한국 지소연이 드리블하고 있다.


한국 여자축구가 나이지리아에 패하면서 월드컵 2연속 16강 진출의 꿈이 가물가물해졌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12일 프랑스 그르노블 스타드 데잘프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 여자월드컵 A조 나이지리아와의 2차전에서 점유율에서는 앞섰으나 전반전 김도연의 자책골과 후반전 상대 역습으로 골을 내줘 0-2로 졌다. 개막전에서 프랑스에 0-4로 패했던 한국은 2연패를 당하며 16강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한국은 18일 오전 4시 노르웨이와의 최종전에서 대승을 거둬 조 3위에 오른 뒤 각조 3위 6개팀 중 4위 안에 들어야 16강에 오를 수 있다.


아쉬움 가득한 패배였다. 나란히 1패를 기록한 팀간의 경기에서 한국은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지배했다. 짧은 패스로 풀어가며 분위기를 끌어갔다. 전반 7분 장슬기의 중거리슛으로 포문을 연 한국은 이후에도 계속 경기를 이끌어갔다. 전반 18분 이금민이 박스 안에서 오른발슛을 했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전반 23분에는 이민아의 오른발 중거리슛은 살짝 골문을 빗나갔다. 전반 25분까지 점유율에서 68-32로 앞설 만큼 분위기가 좋았다.


그러나 결정적인 실수로 선제골을 헌납했다. 전반 29분 나이지리아가 후방에서 한국 페널티박스 쪽으로 길게 띄운 볼을 수비수 김도연이 차내려다가 자책골이 됐다. 이 과정에서 상대 공격수에 공이 맞는지 비디오 판독까지 들어갔으나 결국 골이 인정됐다.


어이없이 선제골을 내준 이후 페이스가 다소 떨어진 한국은 후반 들어 다시 총공세에 나섰다. 윤덕여 감독은 후반 10분께 여민지와 문미라를 동시에 투입하며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13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강력한 중거리슛이 골키퍼 맞고 나오자 이금민이 밀어넣기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이어 문미라와 조소현이 잇달아 슈팅을 날리며 상대를 위협했다.


그러나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공세에 나서던 한국은 후반 29분 뼈아픈 역습 쐐기골을 내줬다.나이지리아의 치딘마 오케케가 중앙선 부근에서 전방으로 볼을 투입했고, 오쇼알라가 단독 드리블한 뒤 골키퍼까지 따돌리고 추가 골을 꽂았다.


막판 공세에 나선 한국은 문미라의 날카로운 헤딩슛과 여민지의 터닝슛 등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결국 한 골도 넣지 못하고 패했다.

세계
APTOPIX Congress Russia Probe
ITALY ACCIDENT SPEED BOAT CRASH
트럼프, 이란 제제 대폭 강화 지시
日 가네마루 신고, 평양서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대사 면담
건강
전 대통령 수술받은 회전근개파열·오십견.. "나는 혹시 아닐까?"
연이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비상
시서스가루 먹고 16kg 감량.. 주의할 점은?
권익위 "회사 망해 못받은 출산휴가급여 체당금으로 지급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