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신천지 교인 35명 기침·발열..39명은 소재불명(종합)

입력 : 2020-02-27 00:00:00



방역 및 선별 진료소


= 제주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 35명이 기침이나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의 도내 거주 교인 646명에 대해 전화 문진한 결과 35명이 유증상자로 파악됐다고 26일 밝혔다.


제주도의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는 이날 오후 8시부터 2시간가량 진행됐다. 전화 문진에서 35명은 기침이나 발열,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다고 도에 말했다.


이에 따라 도는 유증상자 35명에 대해 각 지역 보건소를 통해 선별진료소로 옮겨 검사를 받도록 했다. 도는 검사 후 이들을 자가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나온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여부도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들에 대한 문진 결과 등은 27일 오전 진행하는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


도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전달받은 제주 거주 신천지 교인 총 646명 가운데 607명과 연락이 닿아 조사를 벌였다. 연락이 되지 않은 39명에 대해서는 경찰과 합동으로 소재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증상이 없다고 답한 572명에 대해서도 앞으로 하루 2회 이상 전화 통화를 해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능동감시를 할 예정이다.


도는 명단이 확보된 이날 기준으로 14일이 지나는 시점을 최대 잠복기로 가정해 매일 기침과 발열 등 증상을 확인하기로 했다.


중대본은 신천지 측의 요구를 받아들여 신천지 관계자가 입회한 상태에서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원희룡 지사는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에서 "대구나 경북을 방문한 신천지 제주 교인이나 유증상자 등에 대해 철저히 관리하고 신천지 제주 교인 중 연락이 닿지 않는 사람은 경찰의 협조를 받아 위치를 파악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도는 신천지 도내 시설 7개소를 폐쇄 조치했다.

세계
MEXICO EMPLOYMENT PANDEMIC CORONAVIRUS COVID19
"독일 외무부, 화상회의 '줌' 사용 제한..보안 우려"
(FILE) LUXEMBOURG ECJ POLAND JUDICIARY
FRANCE PANDEMIC CORONAVIRUS COVID19 ECONOMY RECESSION
건강
방역당국, 산학연병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적극 추진
사회적 거리두기, 개인 관심 줄어..SNS 정보량 급감
[속보]8일 기준 자가격리자 5만1,836명..해외입국자 4만 3,931명
[속보]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23명.. 검역 10명..지역사회서 13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