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이어지는 포근한 날씨..남부·동부 오후부터 곳곳 비 [오늘 날씨]

입력 : 2020-01-26 00:00:00



민족의 대명절 설날인 25일 시민과 관광객들이 서울 경복궁에 몰려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설 연휴 사흘째이자 일요일인 26일은 전국이 포근한 가운데 오후부터는 남부와 동부 지역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는 늦은 오후부터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25일부터 30∼80㎜이며, 120㎜가 넘게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경남에도 26일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비 또는 눈이 예보됐다.


비나 눈이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26일 아침 기온은 -4∼8도, 낮 기온은 7∼13도로 평년보다 6∼9도가량 높아 포근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보됐다. 다만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은 오전 한때 대기가 정체되며 ‘나쁨’ 수준이겠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이 일겠다. 그 밖의 해상에서도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물결이 매우 높아지겠으니 항해나 조업에 나서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26일 밤과 연휴 마지막날인 27일에는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 있는 공항에서 강한 비바람 탓에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으니 미리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에서 0.5∼4.0m, 동해 앞바다에서 0.5∼3.5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남해에서 1.0∼5.0m, 동해·서해에서 1.0∼4.0m로 매우 높겠다.

세계
Congress Barr
Turkey Syria Migrants
epaselect GERMANY ECONOMY TECHNOLOGY CONTINENTAL
키르기스스탄, 한국인 등 입국 금지.."내달 1일부터 시행"
건강
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지역 13명째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어기고 대구서 포항 이동
중국 코로나19 해외 역유입 통제 속 신규 확진 300명대
자가격리 대상자와 가족을 위한 생활수칙 [코로나19 긴급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