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복왕' 알렉산드로스 영혼.. 헬레니즘의 발원지를 지키다 [박윤정의 그레이트 이집트]

입력 : 2019-11-08 00:00:00

기원전 4세기 자신의 이름을 딴 도시를 세운 알렉산드로스 대왕  정복전쟁 귀국길에 사망하며, 이곳에 묻히길 희망했다. 아직도 그의 무덤을 찾아내지 못한 것은 사후에도 도시의 영원을 지키고자 함이 아닐까.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내 박물관 내 조형물


 

이집트에서의 마지막 여정을 위해 알렉산드리아로 향한다. 알렉산드리아는 지중해에 위치한 항구도시로 이집트에서는 수도 카이로 다음으로 큰 도시이다. 비행 편으로 갈 수도 있지만 차량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카이로에서 북쪽으로 220㎞를 달려야 한다.

기원전 4세기 그리스의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자신의 이름을 붙여 처음 세운 이래 헬레니즘 이집트의 수도로 지중해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도시 중 하나였다. 오늘날은 천연가스와 송유관이 지나는 중요한 산업중심지이다.

세계
Russia Figure Skating
IRAN FUEL PROTESTS
Netherlands Black Pete
France Yellow Vest Protests
건강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주요 임상 결과 세계적 학술지 란셋 뉴롤로지에 게재
병원에서 환자 대신 약 처방 받을 수 있나요?
식물성 오일 먹고..랩으로 감싸고..부항뜨는 다이어트.. '내 살의 아우성..'
혈관 부풀지 않는 하지정맥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