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책속 이미지] 꽃 하나보단 조화를 시도하라

입력 : 2019-11-08 00:00:00





아래에서 위로 이리저리 치고 올라가는 모습이 마치 타오는 불 같다. 말 그대로 ‘불꽃’이다. 짙은 자주색 꽃의 이름은 ‘촛불 맨드라미’다. 세세한 질감을 잘 드러낸 사진을 보면 이런 생각이 떠오른다. ‘촛불 맨드라미에 어울릴 만한 꽃이 뭐가 있을까?’


‘플라워 컬러 가이드’는 400종의 꽃을 수록한 백과사전이다. 커다란 꽃 사진과 함께 이름과 학명, 품종, 이용 방법, 가장 좋은 꽃을 볼 수 있는 시기를 짤막하게 수록했다. 책 이름에 걸맞게 초반 연한 색부터 후반부 진한 색 꽃에 이르기까지 색상에 따라 꽃 사진을 수록했다. 하얀 진달래와 수국에서 시작해 진보라색 스카비오사와 칼라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생생한 꽃 사진이 눈길을 끈다.


뉴욕 패션계에서 활약 중인 플로럴 스튜디오 ‘퍼트남&퍼트남’에서 책을 기획했다. 저자인 대록과 마이클은 “각종 기념일을 준비할 때 사람들은 꽃을 생각한다. 그러면서 본능적으로 떠올리는 게 바로 색”이라며 “꽃 하나하나를 보지 말고 꽃의 조화를 시도해 보라”고 권한다. 꽃을 업으로 다루는 이들에게 필요한 책이긴 하나, 꽃을 좋아하는 이라면 책장을 넘기며 즐겁게 꽃 묶기 상상을 즐길 수 있을 법하다.

세계
Russia Figure Skating
IRAN FUEL PROTESTS
Netherlands Black Pete
France Yellow Vest Protests
건강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주요 임상 결과 세계적 학술지 란셋 뉴롤로지에 게재
병원에서 환자 대신 약 처방 받을 수 있나요?
식물성 오일 먹고..랩으로 감싸고..부항뜨는 다이어트.. '내 살의 아우성..'
혈관 부풀지 않는 하지정맥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