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시작되는 '백로'..태풍 갔지만 전국 곳곳에 비 계속

입력 : 2019-09-08 00:00:00



'비온다 비켜주세요' 9월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한 시민이 비를 맞으며 뛰어가고 있다.


= 이슬이 맺히며 가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절기인 백로이자 일요일인 8일,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빠져나갔지만 북상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링링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서쪽 약 280㎞ 부근 육상에서 시속 62㎞ 속도로 북쪽을 향해 이동하고 있으며, 오후 3시께 온대저기압으로 바뀌어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제주도와 경남은 아침에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다. 오후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 밤에는 충청도까지 비가 확대되겠다.


이날 아침부터 9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라도와 경남, 제주도가 50∼100㎜, 충청도와 경북이 20∼60㎜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제주도 산지와 남부에는 이날 오후 호우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강원 산지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장기간 매우 많이 내린 비로 인해 피해가 우려돼 침수와 산사태, 축대 붕괴 등 수방 대책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3.0도, 인천 23.2도, 수원 23.3도, 춘천 23.3도, 강릉 26.5도, 청주 23.2도, 대전 23.7도, 전주 22.9도, 광주 23.0도, 제주 24.3도, 대구 22.5도, 부산 23.6도, 울산 22.9도, 창원 22.4도 등이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6∼30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동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2.5m, 남해 1.0∼2.5m, 동해 1.0∼3.0m다.


이날 오전까지 남해안과 서해안, 제주도 해안을 중심으로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남해상은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풍랑특보가 발효된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이날 오전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겠다.

세계
BELGIUM EU COMMISSION VENEZUELA OPPPOSTION
Paris Fashion Haute Couture S/S 2020 Viktor&Rolf
CORRECTION Travel Food Britain Spirits
Bolivia Anez
건강
[홍은심기자의 낯선 바람] 가슴 답답하고 소화 안되고.. 명절만 되면 왜 이러지?
명인제약, 젊은데 설마 잇몸병? 방치하면 성인병 불러요
미국 워싱턴까지 퍼진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거짓·과대광고한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23곳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