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야 가라~ '처서 매직'은 기대해도 될까?(영상)

입력 : 2019-08-23 00:00:00


속담 ‘모기도 OO이 지나면 입이 삐뚤어진다.’, ‘OO이 지나면 풀도 울며 돌아간다.’의 빈칸에 공통으로 들어갈 말은 무엇일까?


1.입추 2.처서 3.복날 4.칠석


정답은 ‘2.처서’다.




지난 8일은 24절기 중 하나인 입추였다. 푹푹 찌는 날씨가 입추만 지나면 거짓말처럼 시원해진다고 해서 ‘입추+매직=입추 매직’이라는 단어가 생겼다. 그러나 올해 입추 매직은 없었다. 그래서일까. ‘처서 매직’을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처서는 ‘땅에서는 귀뚜라미 등에 업혀 오고, 하늘에서는 뭉게구름 타고 온다.’라고 할 정도로 여름이 가고 가을이 드는 시점이라 할 수 있다. 음력 7월을 가리키는 중기이기도 하다. 24절기 중 14번째 절기인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이상 자라지 않는다. 그래서 논두렁의 풀을 깎거나 산소를 찾아 벌초하기 쉽다.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기운을 느끼는 계절이 되어 파리, 모기의 극성도 사라지고 귀뚜라미도 하나둘씩 나오기 시작한다.


조상들은 처서에 기력을 회복하기 위해 여러 가지 음식을 먹었다. 몸을 따뜻하게 만들고 원기회복에도 좋은 추어탕, 제철 애호박과 고추를 넣은 칼국수, 비타민이 풍부하고 해독 작용이 탁월한 복숭아 등을 함께 먹었다.


입추 매직은 실패했지만, 처서 매직은 100%이니 오늘 ‘처서 매직’을 기대해보자.

세계
트럼프, 대통령 전용차 '야수' 타고 트랙 돌아
日 최대규모 도쿄마라톤, 코로나 여파 대폭 축소
현대건설, 칠레 정부와 교량공사 관련 갈등 봉합
LEBANON IRAN PARLIAMENT
건강
'중국인 유학생 곧 입국' 대학 기숙사 방역
중국 경제 '코로나 충격' 현실화..2월 경제 '곤두박질'
코로나19로 위축된 동해안 지역경제, 착한 소비로 살린다
[연합뉴스TV 스페셜] 120회 : 세계는 지금 바이러스와의 전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