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현판 제작 방식 논란 9년만에 종지부

입력 : 2019-08-15 00:00:00



광화문 현판 제작 방식을 두고 9년간 이어진 논란이 끝났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문화재위원회 사적분과 보고를 거쳐 광화문 현판 제작 방법으로 검정색 바탕에 글자는 동판 위 금박으로 재제작, 단청 안료는 전통소재 안료를 사용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사진은 광화문 현판 현재 모습와 시범 단청한 광화문 현판 모습. 2019.8.15/뉴스1

세계
CORRECTION France G7 Summit
비건 "한·미·일 북핵 협력 감사"..오늘 김현종 만나 지소미아 언급 가능성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 기정사실화"..英의 재협상 요구 거부
트럼프 또 연준 비난 "의장은 퍼팅 못 하는 골퍼"
건강
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진시황제가 한 번 더 웃었다면 무병장수할 수 있었을까?
[건강칼럼] 여름 무더위에 시원한 맥주 폭풍 흡입? "복부 지방 쌓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