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현판 제작 방식 논란 9년만에 종지부

입력 : 2019-08-15 00:00:00



광화문 현판 제작 방식을 두고 9년간 이어진 논란이 끝났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문화재위원회 사적분과 보고를 거쳐 광화문 현판 제작 방법으로 검정색 바탕에 글자는 동판 위 금박으로 재제작, 단청 안료는 전통소재 안료를 사용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사진은 광화문 현판 현재 모습와 시범 단청한 광화문 현판 모습. 2019.8.15/뉴스1

세계
FRANCE NORMANDY FOUR SUMMIT
APTOPIX Lebanon Rain
ITALY EXHIBITIONS POPE NATIVITY SCENES
USA NEW YORK COCA-COLA CEO AT NYSE
건강
셀트리온, 미국혈액학회서 '트룩시마' 장기 임상3상 결과 발표
식약처,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대응' 위한 국제회의 열어
젬백스, +5.61% 52주 신고가
심장혈관 좁아지는 '협심증' 증상 무엇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