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찜통더위..곳곳 소나기

입력 : 2019-08-14 00:00:00



더위야 물러가라 충남 논산 양지서당에서 예절교육을 받는 어린이들이 등목을 하며 더위를 날리고 있다.


= 수요일인 14일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33∼35도까지 오르겠다.


태안, 서산, 보령에는 폭염주의보, 그 외 전 지역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부터 밤사이에 5∼70㎜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기도 하겠다.


밤부터는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가장자리에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을 받겠다.


내일은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부터 밤까지는 소강상태를 보일 때가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이동 속도와 경로에 따라 강수 시점과 구역이 달라질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잘 봐 달라"고 당부했다.

세계
FRANCE NORMANDY FOUR SUMMIT
APTOPIX Lebanon Rain
ITALY EXHIBITIONS POPE NATIVITY SCENES
USA NEW YORK COCA-COLA CEO AT NYSE
건강
셀트리온, 미국혈액학회서 '트룩시마' 장기 임상3상 결과 발표
식약처, '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대응' 위한 국제회의 열어
젬백스, +5.61% 52주 신고가
심장혈관 좁아지는 '협심증' 증상 무엇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