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찜통더위..곳곳 소나기

입력 : 2019-08-14 00:00:00



더위야 물러가라 충남 논산 양지서당에서 예절교육을 받는 어린이들이 등목을 하며 더위를 날리고 있다.


= 수요일인 14일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33∼35도까지 오르겠다.


태안, 서산, 보령에는 폭염주의보, 그 외 전 지역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대기 불안정으로 오후부터 밤사이에 5∼70㎜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기도 하겠다.


밤부터는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가장자리에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을 받겠다.


내일은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부터 밤까지는 소강상태를 보일 때가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이동 속도와 경로에 따라 강수 시점과 구역이 달라질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잘 봐 달라"고 당부했다.

세계
CORRECTION France G7 Summit
비건 "한·미·일 북핵 협력 감사"..오늘 김현종 만나 지소미아 언급 가능성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 기정사실화"..英의 재협상 요구 거부
트럼프 또 연준 비난 "의장은 퍼팅 못 하는 골퍼"
건강
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진시황제가 한 번 더 웃었다면 무병장수할 수 있었을까?
[건강칼럼] 여름 무더위에 시원한 맥주 폭풍 흡입? "복부 지방 쌓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