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세시위 탄압은 한국인이 꾸며낸 거짓말" 가짜뉴스 퍼뜨린 일제

입력 : 2019-08-14 00:00:00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 건물. 총독부는 기관지인 영자 신문 등을 통해 3·1운동의 진상을 왜곡하려 했다. 동아일보DB


“평균적인 한국인들이 거짓말쟁이라는 것은 악명 높은 사실이다.”

1919년 3·1운동이 벌어진 뒤 조선총독부의 기관지 가운데 하나인 영자 신문 ‘Seoul Press’가 그해 3월 20일 보도한 기사 ‘잔인한 이야기’ 가운데 일부다. 국제 사회에 전해진 3·1운동과 일제의 탄압 양상을 과장이나 거짓으로 매도하고자 했던 것. 조선총독부가 대외적으로 3·1운동을 어떻게 왜곡하고 국제 여론전을 펼치려 했는지에 주목한 연구가 나왔다.

세계
CORRECTION France G7 Summit
비건 "한·미·일 북핵 협력 감사"..오늘 김현종 만나 지소미아 언급 가능성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 기정사실화"..英의 재협상 요구 거부
트럼프 또 연준 비난 "의장은 퍼팅 못 하는 골퍼"
건강
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진시황제가 한 번 더 웃었다면 무병장수할 수 있었을까?
[건강칼럼] 여름 무더위에 시원한 맥주 폭풍 흡입? "복부 지방 쌓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