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세시위 탄압은 한국인이 꾸며낸 거짓말" 가짜뉴스 퍼뜨린 일제

입력 : 2019-08-14 00:00:00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 건물. 총독부는 기관지인 영자 신문 등을 통해 3·1운동의 진상을 왜곡하려 했다. 동아일보DB


“평균적인 한국인들이 거짓말쟁이라는 것은 악명 높은 사실이다.”

1919년 3·1운동이 벌어진 뒤 조선총독부의 기관지 가운데 하나인 영자 신문 ‘Seoul Press’가 그해 3월 20일 보도한 기사 ‘잔인한 이야기’ 가운데 일부다. 국제 사회에 전해진 3·1운동과 일제의 탄압 양상을 과장이나 거짓으로 매도하고자 했던 것. 조선총독부가 대외적으로 3·1운동을 어떻게 왜곡하고 국제 여론전을 펼치려 했는지에 주목한 연구가 나왔다.

세계
ITALY OPERA SCALA
GERMANY CINEMA EUROPEAN FILM AWARDS
Pearl Harbor Anniversary
LEBANON WOMEN PROTEST
건강
"치과 치료 끝, 고기 먹으러 가자? 그러지 마요"
인의협, 고(故) 백남기 농민 사인 '외상성 경막하출혈·외인사'.. "연명시술은 사인과 무관"
[포토]김광호 호일침 한의원 한의사, 제18회 피부미용 학술연구, 임상발표회에서 뱃살빼기 케어 발표
GC녹십자, 연말 나눔의 장 '온정의 바지회' 개최..수익금 1억3000만원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