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바로 세대통합! 젊은 연극인들과 함께 하는 실버연극단

입력 : 2019-07-13 00:00:00



인생 2막을 연극과 함께 하는 황혼의 배우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단지 노인들끼리만이 아니라 젊은 연극인들과 함께 같은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다는데요.


세대통합 연극을 만들어가고 있는 실버 연극인들을, 가 취재했습니다.



한달여 뒤 시민 연극제에 올릴 작품을 연습하는 첫 날.


각자 새로 맡은 배역에 맞춰 처음 받아든 극본을 차례대로 읽어 내려갑니다.


지역 연극협회 소속 전문 연극인들에게 지도를 받은 지도 꼬박 6년.


평균 연령 일흔이 넘고 안경 없인 눈도 침침하지만, 연기만큼은 이제 수준급!


해마다 연극제에도 빠짐 없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지역 특성을 살려 대학로 전문 극단과 함께 하는 곳도 있습니다.


5년 전부터는 아예 연출과 젊은 배우가 3분의 1인 세대 통합 극단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연극의 소재도 그만큼 더 다양해졌습니다.



이런 변화 덕에 시작된 시니어 연극제도 올해로 벌써 3년째.


인생의 황혼기를 누구보다도 젊고 활기차게 보내는 실버 연극인들의 도전이 조금씩 열매를 맺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세계
RUSSIA MOON
에르도안 "S-400(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 포기하지 않을 것"
BRITAIN SPAIN PONSATI
YEMEN CONFLICTS
건강
40~50대 흡연자, 돌연사 위험 3배로 높다
"남성호르몬 보충제, 정맥혈전 위험↑"
미처 몰랐던 '당뇨병' 상식 6가지 [세계 당뇨병의 날]
딱딱 소리나는 무릎질환 '원판형 연골판' 외상없이도 파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