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남성들은 '염소 고환'에 열광했나?

입력 : 2019-07-12 00:00:00



돌팔이 의사


포프 브록 지음, 조은아 옮김/소담출판사·1만3800원


한 ‘돌팔이 의사’가 잃어버린 정력을 회복시켜주겠다며 남성들에게 해괴한 수술법을 소개한다. 염소의 고환을 빼내 사람의 음낭에 집어넣는 수술이다. 상식적으로 말도 안 되는 발기부전 치료법인데도 수천명이 그 수술을 받기 위해 줄을 섰다. 1920~1930년대 미국의 이야기다.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찾아온 경제대공황, 당시 미국 사회는 전쟁과 불황으로 빼앗긴 젊음의 활력을 되찾고 싶은 열망이 가득했다.


는 사람들의 이런 욕망을 이용해 황당한 수술을 하고, 돈을 번 20세기 미국의 가장 뻔뻔한 사기꾼 존 브링클리의 실화를 바탕으로 쓴 소설이다. 브링클리는 의학 전문학교에서 최소한의 의료 훈련만 받았을 뿐 졸업도 하지 못했다. 전문성도 없는데다 위험한 수술이었던 만큼 브링클리의 클리닉에서 사망이 확인된 사람만 42명이었다고 하니, 돌팔이 의사를 넘어 ‘연쇄 살인마’로 불리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사람들은 왜 브링클리를 맹목적으로 따랐을까? 저자는 “에 나타난 어리석음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존재한다는 것을 잊지 말라”고 강조한다. 시대를 불문하고 ‘만병통치약’, ‘회춘할 수 있는 약’에 속고 속이는 사람들이 있는 것을 보면, 저자의 우려는 괜한 소리가 아니다.

세계
DENMARK COPENHAGEN
GERMANY DEFENCE RECRUITS
BRITAIN LONDON RALLY
INDIA SHEILA DIKSHIT OBIT
건강
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Hot-Line] "한미약품, 랩스커버리 실패 속단은 이르다"..목표가↓
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병원소식]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 취약지에서 의료 봉사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