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 맞아 '한국의 미' 특별전

입력 : 2019-06-17 00:00:00



철화백자


= 고미술품을 다루는 다보성전시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20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한국의 미' 특별전을 연다.


전시관 1층과 2층에서 진행하는 특별전에는 다보성이 그동안 수집한 도자기, 금속공예품, 목기, 민속품, 서화 등 1천여 점이 나온다.


김종춘 다보성전시관 대표는 17일 간담회에서 "소장품 가운데 유물을 엄선했고, 처음 공개하는 문화재도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고려시대 청자 상감주자는 마디를 백상감기법으로 처리했고, 백자 불감은 북한 박물관에 있는 유물과 비슷하다"며 금동불상, 곽분양행락도, 경기도 약장 등이 지닌 가치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다보성전시관은 3·1운동을 주도한 천도교 중앙대교당 옆 수운회관에 있다. 중앙대교당은 손병희 주관으로 1918년 공사를 시작해 1921년 준공했다고 알려졌다.


김 대표는 "전시를 통해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길 바란다"면서 "침체한 고미술업계 분위기가 나아지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계
RUSSIA MOON
에르도안 "S-400(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 포기하지 않을 것"
BRITAIN SPAIN PONSATI
YEMEN CONFLICTS
건강
40~50대 흡연자, 돌연사 위험 3배로 높다
"남성호르몬 보충제, 정맥혈전 위험↑"
미처 몰랐던 '당뇨병' 상식 6가지 [세계 당뇨병의 날]
딱딱 소리나는 무릎질환 '원판형 연골판' 외상없이도 파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