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100주년 맞아 '한국의 미' 특별전

입력 : 2019-06-17 00:00:00



철화백자


= 고미술품을 다루는 다보성전시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20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한국의 미' 특별전을 연다.


전시관 1층과 2층에서 진행하는 특별전에는 다보성이 그동안 수집한 도자기, 금속공예품, 목기, 민속품, 서화 등 1천여 점이 나온다.


김종춘 다보성전시관 대표는 17일 간담회에서 "소장품 가운데 유물을 엄선했고, 처음 공개하는 문화재도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고려시대 청자 상감주자는 마디를 백상감기법으로 처리했고, 백자 불감은 북한 박물관에 있는 유물과 비슷하다"며 금동불상, 곽분양행락도, 경기도 약장 등이 지닌 가치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다보성전시관은 3·1운동을 주도한 천도교 중앙대교당 옆 수운회관에 있다. 중앙대교당은 손병희 주관으로 1918년 공사를 시작해 1921년 준공했다고 알려졌다.


김 대표는 "전시를 통해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길 바란다"면서 "침체한 고미술업계 분위기가 나아지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계
DENMARK COPENHAGEN
GERMANY DEFENCE RECRUITS
BRITAIN LONDON RALLY
INDIA SHEILA DIKSHIT OBIT
건강
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Hot-Line] "한미약품, 랩스커버리 실패 속단은 이르다"..목표가↓
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병원소식]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 취약지에서 의료 봉사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