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빨라진 더위에 제습·공기청정 기능 에어컨 인기"

입력 : 2019-06-13 00:00:00






신세계백화점은 장마철을 대비해 제습과 공기정화 기능까지 갖춘 에어컨을 구매하려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점점 더위가 빨라지면서 에어컨·선풍기 등을 포함한 스마트 가전 매출은 매년 높은 숫자로 신장 중이다. 2016년 6월 14.9%였던 스마트 가전 매출 신장률은 지난해 6월 7.6%p 오른 22.5%를 기록했다.


실제로 지난 5월 한달 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경우 에어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뛰었다. 7월 성수기가 오기 전에 서둘러 지갑을 여는 경우가 많았다는 분석이다.


냉방 가전 트렌드도 변하고 있다. 지금까지 에어컨은 일반적으로 7~8월 두 달 동안 사용하는 ‘여름 한 철 가전’ 이었다면 이제는 빠르면 5월부터 길게는 9월까지 쓰는 일상 가전으로 떠올랐다.


무엇보다 최근 미세먼지니 황사 같은 날씨 이슈가 겹치면서 공기 정화나 제습 등 다양한 기능이 특화된 제품이 주목 받고 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걸러주는 필터를 장착해 공기 정화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선호하는 디자인도 달라졌다. 마치 가구를 연상시키는 가전 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원목이나 금속 느낌을 살리는 디자인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단순히 성능뿐만 인테리어 기능까지 할 수 있는 제품들이 늘어나면서 ‘가구 가전’이라는 말도 나온다.


이에 맞춰 신세계백화점에서는 다양한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에어컨 특가 행사를 준비했다.


본점과 강남점에서는 오는 14일부터 삼성전자, LG전자 2019년 신제품 특가로 판매하는 초대전을 진행한다. 이번 주말 본매장을 방문하는 구매 고객에게는 모바일 상품권을 추가 증정한다. 위니아 에어컨은 최대 30% 할인해 판매할 예정이다.


에어컨 외 냉방 가전에 대한 수요를 위해 선풍기 특설 매장도 따로 준비했다. 공기 순환을 위한 써큘레이터 및 제습기 등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본격적인 장마와 더위가 시작되기 전에 냉방가전을 구매하거나 교체하려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시장 선점을 위해 물량을 예년보다 대폭 늘리고 관련 행사도 기획했다”고 말했다.

세계
France Orangutan
"아르헨티나·우루과이 전역에 정전"..일부 복구
CHINA-JIAOZUO-RAILWAY CONSTRUCTION (CN)
트럼프, 일본인 납북자 가족에 "반드시 승리할 것" 편지
건강
[건강] 전신운동 수영, 건강하게 즐기세요
[오늘의 건강] U-20 축구 응원 야간 날씨는?
[건강이 최고] 젊은층 '성병' 심상찮다.."노인은 걱정수준 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