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에콰도르] 최준 결승골 "이강인 패스 잘해줘, 우승하겠다"

입력 : 2019-06-12 00:00:00



대한민국 에콰도르. 최준 결승골. 12일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와 두 팔을 벌려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의 결승행을 이끈 최준이 "이강인이 패스를 잘 넣어줘 손 쉽게 넣었다"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12일 오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 20세 이하 월드컵 에콰도르와 4강에서 최준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기며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최준은 전반 39분 이강인의 프리킥 패스를 놓치지 않고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침투해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망을 갈랐다. 재치 넘친 이강인과 최준의 빠른 판단이 돋보였다.


최준은 "첫 결승 진출로 안다. 정말 영광이다. 모두 한 팀이 됐기에 가능했다. 처음이라는 것이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대회 준비부터 우승을 이야기했던 선수들이다. 그는 "첫 소집부터 목표가 우승이다. 한 팀을 강조했는데 지금 잘 맞고 있다. 원팀으로 한 경기가 더 남았다"며 새로운 기록의 주인공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다부진 각오도 드러냈다. 그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우리에겐 한 경기가 더 남았다. 늦은 시간까지 성원해주셔서 결승까지 갈 수 있었다. 대한민국은 끝까지 간다. 우리가 우승하겠다"고 밝혔다.


이강인과의 호흡에 대해선 "밥 먹을 때도 같이 먹었고, 항상 얘기도 많이 했다"며 "세트피스 상황에서 눈이 맞았다. 강인이가 패스를 잘 넣어줘서 손쉽게 골을 넣었다"고 공을 이강인에게 돌렸다.

세계
APTOPIX Congress Russia Probe
ITALY ACCIDENT SPEED BOAT CRASH
트럼프, 이란 제제 대폭 강화 지시
日 가네마루 신고, 평양서 송일호 북일국교정상화 대사 면담
건강
전 대통령 수술받은 회전근개파열·오십견.. "나는 혹시 아닐까?"
연이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비상
시서스가루 먹고 16kg 감량.. 주의할 점은?
권익위 "회사 망해 못받은 출산휴가급여 체당금으로 지급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