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선교·성지순례 안전 기상도] 레바논 납치 사건 발생 관련 안전 유의

입력 : 2019-05-17 00:00:00



레바논의 베카는 유명 관광지가 있는 곳인데도 공권력이 완전히 미치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은 레바논의 로마 시대 유적지. 픽사베이


레바논은 우리 국민이 선교 목적으로 자주 방문하는 국가 중 하나다.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는 ‘중동의 파리’라 불리며 여행객을 불러들이는 명소다. 페니키아와 로마, 오스만제국에 이르기까지의 각 시대 유적 및 유물을 간직하고 있어서다.


레바논 일부 지역은 매우 위험하므로 방문시 특히 유의해야 한다. 지난달 24일 베카주 자흘레 인근 지역인 시투라에서 고의로 차량 충돌사고를 일으켜 시리아인을 납치한 뒤 고액의 몸값을 요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발생한 베카주는 레바논의 유명 관광지가 위치한 곳이다. 그럼에도 레바논 당국의 공권력이 완전히 미치지 못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이 지역 일부 범죄자들은 불법으로 총기까지 소유하고 있다. 베카주에서는 지난해 10월과 지난 2월에도 납치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3월에는 레바논인 의사가 납치되기도 했다.


따라서 베카주에 체류 중이거나 이곳을 방문할 예정이라면 납치 등 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외교부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서 세계 각국 여행경보 현황 및 안전정보를 안내하고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도 안내받을 수 있다. 현지에서 긴급 상황이 발생한 경우 재외공관 또는 외교부 영사콜센터로 연락해 도움을 받으면 된다.

세계
Pence Religious Freedom
epaselect SWITZERLAND WINEGROWERS FESTIVAL
日 교토 스튜디오 방화, 최소 33명 사망..아베 총리 "말을 잃었다"
epaselect TURKEY OSMAN KOSE FUNERAL
건강
중노년 10명 중 6명 "주변 피해 없어야 좋은 죽음"
[Hot-Line] "한미약품, 랩스커버리 실패 속단은 이르다"..목표가↓
여행 중 물갈이 설사, 물 충분히 마셔야
[병원소식]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 취약지에서 의료 봉사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