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때려 숨지게 한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살인죄 적용 검토

입력 : 2019-05-16 00:00:00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경찰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한다.


에 따르면 경기 김포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유 전 의장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유 전 의장은 전날 오후 4시 57분께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아내 ㄴ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뒤 119구조대에 전화해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구조대원들이 자택 안방에 도착했을 때 ㄴ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B씨의 양팔과 다리에서는 수개의 멍이 발견됐으며 얼굴과 머리에는 타박상을 입어 부어오른 흔적이 보였다.


현장에서는 피가 묻은 골프채 한 자루와 빈 소주병 3개가 발견됐으며 소주병 1개는 깨진 상태였다.


유 전 의장은 경찰에서 “성격 차이를 비롯해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고 진술하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아내와 술을 마시다가 말다툼 끝에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ㄴ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특히 유 전 의장이 ㄴ씨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살펴 살인죄 적용도 검토하며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유 전 의장은 “자택 주방에서 ㄴ씨를 폭행했고, 이후 ㄴ씨는 안방으로 들어간 뒤 기척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골프채로 ㄴ씨의 머리를 때렸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SYRIA HAMA FIRST LADY ASMAA AL-ASSAD
INDONESIA ELECTION RESULTS AFTERMATH
Indonesia Election Protests
Music Review - Stray Cats
건강
NH투자 "오스템임플란트 중국서 성장 잠재력..목표주가↑"
남자도 '자궁경부암 백신' 맞아야 안전
운동 전 커피 한 잔이 '의외의' 효과 낸다
원주 도심 거리 담배 못 피운다..금연구역 5개 구간 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