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때려 숨지게 한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살인죄 적용 검토

입력 : 2019-05-16 00:00:00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 대해 경찰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한다.


에 따르면 경기 김포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유 전 의장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유 전 의장은 전날 오후 4시 57분께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아내 ㄴ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뒤 119구조대에 전화해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구조대원들이 자택 안방에 도착했을 때 ㄴ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B씨의 양팔과 다리에서는 수개의 멍이 발견됐으며 얼굴과 머리에는 타박상을 입어 부어오른 흔적이 보였다.


현장에서는 피가 묻은 골프채 한 자루와 빈 소주병 3개가 발견됐으며 소주병 1개는 깨진 상태였다.


유 전 의장은 경찰에서 “성격 차이를 비롯해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고 진술하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아내와 술을 마시다가 말다툼 끝에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ㄴ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특히 유 전 의장이 ㄴ씨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살펴 살인죄 적용도 검토하며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유 전 의장은 “자택 주방에서 ㄴ씨를 폭행했고, 이후 ㄴ씨는 안방으로 들어간 뒤 기척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골프채로 ㄴ씨의 머리를 때렸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HUNGARY ANIMALS BUFFALOS
트럼프, 경기침체 경고 일축.."가짜뉴스·민주당 탓"
中의 반격..美에 750억弗 보복관세
RUSSIA YACHT BLACK PEARL
건강
치매 원인 달라도 치료법은 '인지기능개선제+대증요법'
"악력 약화, 인지기능 손상과 관련있다"
인보사 사태의 본질은.. '안전성·유효성' VS '허위 자료' 논쟁
가을의 시작 '처서', 우울감과 관절 통증 완화하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