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공간] 낡은 공장과 트렌디한 건물의 컬래버레이션

입력 : 2019-05-12 00:00:00

= 쓸모를 다한 공장들이 '힙'한 공간으로 변신하고 있다. 버려진 공간에는 공연장과 전시장, 개성 넘치는 식당과 카페, 펍 등이 들어서 핫한 것을 찾아다니는 이들을 유혹한다.





복합문화공간 '코스모40' 내부


인천 서구 가좌동에 옛 화학 공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시킨 '코스모40'이 지난해 10월 문을 열었다. 낡은 공장과 트렌디한 건물이 결합한, 독특한 공간이다.


누런빛 낡은 철재 외벽의 공장 옆으로 회색 철골과 유리로 된 현대적인 건물이 바짝 들어서 있다.


현대식 건물의 1·2·4층은 공장과 살짝 떨어져 있고, 3층은 공장 내부로 깊숙하게 들어가 있다. 프랑스 파리 퐁피두센터의 외관처럼 공장 측면에는 1층 바깥과 3층을 연결하는 계단이 설치돼 있다. 묘한 구조다.


흔하게 볼 수 없는 이 독특한 건물은 최근 인천 서구 가좌동의 새로운 명소로 알려진 '코스모40'이다.


코스모40은 원래 1970년대부터 이곳에서 운영되던 코스모화학 공장단지의 정제시설이었다. 2016년 코스모화학이 울산으로 이전하며 건물이 하나둘 철거됐고, 전체 45개 동 가운데 유일하게 40번째 동만 철거되지 않았다.


한 지역 회사는 40동 건물을 사들여 1년 10개월간 리모델링한 후 옛 기억을 담아 '코스모40'이란 이름을 붙였다.

세계
Germany Neo Rauch
BRAZIL-RIO DE JANEIRO-CHINA-BALLET
아쉬워 하는 조영욱
DENMARK CLIMATE PROTEST
건강
20대 고혈압, 4년 새 127% 증가..사각지대 해소 위한 정부 대책 절실
식약처 과장급 공무원 인사발령(공모직위 선발)
이재용 '삼바 분식회계 의혹' 전화 보고받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