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는 가구? 예술입니다

입력 : 2019-03-15 00:00:00

미술 전시장에 침대 하나가 놓여 있다. 관람객들이 그 위에 누워 뒹굴며 사진을 찍는다. 1969년 존 레넌·오노 요코 부부가 침대에 누워 펼친 반전 평화 시위 'Bed-ins for peace'를 따라 할 수 있게 마련된 침대다. 침대 회사 시몬스는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최근까지 열린 '이매진 존 레논' 전시장에 일부러 이 침대를 협찬했다. "전시장 내 침대를 통해 수면과 평화의 이미지를 남기고자 했다"고 한다. 침대가 미술판으로 속속 들어오고 있다. '침대는 가구가 아니다'라는 메시지 전달의 일환이다. 에이스침대가 대구에 있는 갤러리분도와 23일까지 협업전 '일상의 풍경'을 여는 이유다. 회화와 미디어아트 등 현대미술 작품을 고급 가구와 함께 배치해 예술성을 배가한 것이다. 이 회사는 2015년 아트스페이스벤 '아트&라이프' 전시 이후 지난해 경기 광주 영은미술관 '삶 속의 예술' 등 전시를 지속하고 있다. 관계자는 "조만간 아트페어 전시도 고려 중"이라고 했다.





/ⓒTracey Emin

세계
France Orangutan
"아르헨티나·우루과이 전역에 정전"..일부 복구
CHINA-JIAOZUO-RAILWAY CONSTRUCTION (CN)
트럼프, 일본인 납북자 가족에 "반드시 승리할 것" 편지
건강
[건강] 전신운동 수영, 건강하게 즐기세요
[오늘의 건강] U-20 축구 응원 야간 날씨는?
[건강이 최고] 젊은층 '성병' 심상찮다.."노인은 걱정수준 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