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에 음식 찌꺼기 있으면 세균 '득실'.. 어떻게 관리할까?

입력 : 2019-03-10 00:00:00



헬스조선 DB


구강 건강을 위해선 칫솔질을 잘 해야 하는 것뿐 아니라, 칫솔 관리에도 신경 써야 한다. 칫솔 관리 시 주의해야 할 점을 알아봤다.


1. 창가에 두기


칫솔은 창가 쪽에 두는 게 좋다. 주로 칫솔을 두는 화장실이나 서랍 안은 습기가 많고 바람이 잘 통하지 않아 칫솔모가 빨리 닳고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 통풍이 잘되고 햇빛이 충분히 닿는 창가 쪽에 칫솔을 두면 건조 효과와 자외선 소독 효과를 얻을 수 있다.


2. 3개월에 한 번 교체


칫솔은 적어도 3개월에 한 번 새것으로 바꾼다. 칫솔질하는 방법이나 세기에 따라 칫솔 수명에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칫솔모가 완전히 닳아 잇몸이 쓸리는 정도가 아니라면 보통 3개월이 교체주기로 적당하다. 칫솔을 2개 두고 잘 건조된 것을 골라 번갈아 사용하는 것도 좋다.


3. 흐르는 물에 깨끗이


칫솔은 흐르는 물로 깨끗이 닦아야 한다. 칫솔모 안에 치약이나 음식물 찌꺼기가 남아 있으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따뜻한 물로 칫솔을 가볍게 헹궈주거나 베이킹소다를 녹인 물에 칫솔을 10~20분간 담가 두면 칫솔 소독 효과를 얻을 수 있다.


4. 칫솔 케이스도 주의

세계
TAIWAN ASUS CYBER SECURITY
SWITZERLAND US CONFERENCE DISARMAMENT
CHINA FASHION WEEK
Trump Health Care Act
건강
[건강 나침반] 내 몸 보호막 예방접종, 미리 준비하면 효과 만점
"항균 비누·손세정제, 알레르기비염 위험 높여"
40대 이후 시원치 않은 눈..노안? 어쩌면 '황반변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