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지역 13명째

입력 : 2020-02-28 00:00: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러스트


= 대전에서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3명 추가됐다. 이로써 대전지역 누적 확진자는 13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 가운데는 대전도시철도 역장 1명이 포함돼 있다. 대동역과 중앙로역을 함께 관리하는 그는 기존 확진자인 월평역 역무원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덕구에 거주하는 40대 회사원은 충남 천안 확진자의 접촉자와, 서구에 사는 20대 대학원생은 대구 확진자의 접촉자와 각각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이들 추가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에 나섰다.


정윤기 행정부시장은 오전 10시 30분 브리핑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당직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격리됐던 성세병원 의료진과 환자, 퇴원자 등 51명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이 병원에서 청소했던 1명도 추가로 검사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세계
CZECH REPUBLIC PHOTO SET PANDEMIC COVID19 CORONAVIRUS
Virus Outbreak Africa Boy Shot Dead
Virus Outbreak Georgia
美 증시, 완만한 오름세..유럽도 보합권 움직임
건강
바이오스마트, +6.45% 상승폭 확대
파마바이오코리아, 코로나19 감염 방지 전신 방역기 출시
[헬린이 PT 안내서] 집에서 등 운동하며 완벽 신체 비율 만들기
당뇨병 예측하는 AI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