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과대광고한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23곳 적발

입력 : 2020-01-22 00:00:00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해 하반기 무료체험방 형태 의료기기 판매업체 점검한 결과 총 23곳의 거짓·과대광고 등을 적발했다.


22일 식약처는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2019년 7∼12월 전국의 무료체험방 형태의 의료기기 판매업체 총 779개소를 점검한 결과 거짓·과대광고 등 총 23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주요 적발 내용은 '근육통 완화 및 혈액순환 개선'으로 허가받은 의료기기를 '혈관 속 지방 배출, 파킨슨 예방'으로 광고하는 등 거짓·과대광고 8곳, 공산품에 '목디스크 개선, 거북목 교정 등 '의료용 목적을 표방해 의료기기로 착각하게 하는 오인광고 5곳, 판매업자가 휴·폐업 신고를 누락하는 소재지 멸실 10곳 등이었다.


식약처는 '의료기기'라는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제조·수입업자의 상호, 허가번호, 사용목적 등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의료기기는 '의료기기판매업 신고증'이 게시된 판매업체에서 구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허위·과대광고 또는 피해 등 의료기기와 관련하여 문제가 발생할 경우 '부정불량의료기기 신고'로 신고해달라고 했다.


세계
Congress Barr
Turkey Syria Migrants
epaselect GERMANY ECONOMY TECHNOLOGY CONTINENTAL
키르기스스탄, 한국인 등 입국 금지.."내달 1일부터 시행"
건강
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지역 13명째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어기고 대구서 포항 이동
중국 코로나19 해외 역유입 통제 속 신규 확진 300명대
자가격리 대상자와 가족을 위한 생활수칙 [코로나19 긴급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