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프구 감소, 사망 위험 예고 지표"

입력 : 2020-01-14 00:00:00

= 백혈구의 일종인 림프구의 혈중 수치가 사망 위험을 예고하는 지표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헤르레프-겐토프테 병원의 스티 보예센 임상학 교수 연구팀은 림프구의 혈중 수치가 낮은 림프구 감소증이 사망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2003~2015년 사이에 '코펜하겐 인구조사'에 등록된 10만8천135명의 건강자료를 분석했다. 이 기간에 1만372명이 각종 원인으로 사망했다.


그 결과 혈중 림프구 수치가 표준 이하인 사람은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이 6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암, 심혈관질환, 호흡기질환, 감염 등의 원인으로 사망할 위험은 1.5~2.8배나 높았다.


나이가 많을수록 림프구의 수가 줄어든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림프구 감소증과 사망 위험 사이에 이 같은 연관성이 있는 이유는 심각한 질병에 저항하는 면역력이 줄어들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림프구 감소증은 정규 건강검진 혈액검사에서 흔히 발견되지만, 지금까지는 미래의 건강 예고지표로서의 유용성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후속 의료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캐나다 의학협회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암세포와 림프구

세계
BELGIUM EU COMMISSION VENEZUELA OPPPOSTION
Paris Fashion Haute Couture S/S 2020 Viktor&Rolf
CORRECTION Travel Food Britain Spirits
Bolivia Anez
건강
중국, 우한 시 전체 격리조치 실시
"라떼는 말이야" 설 연휴 채근하는 말 경계해야
"60대 이상 고령자 9.2% '아증후 우울증' 단계"
청소년 근시 발병률↑..망막박리·녹내장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