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인 패혈증.. 전단계서 AI로 예측 가능

입력 : 2019-12-11 00:00:00

환자의 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패혈증의 전 단계인 균혈증을 예측할 수 있는 AI 모델이 개발됐다. 균혈증은 혈액에 세균이 존재하는 상태다. 세균독소가 혈류로 방출되면 패혈증을 유발해 패혈성 쇼크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송영구, 이경화 동재준 교수 연구팀과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는 10개의 임상변수를 활용해 조기에 균혈증을 예측할 수 있는 AI 모델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균혈증으로 진단된 환자 1만 3402명의 혈액배양 결과 2만 2000여 개를 분석했다. 이 중 유의미한 균혈증을 보인 데이터 1260개를 AI에 학습시키고 210개의 균혈증 데이터를 적용해 학습효과를 검증했다.


그 결과 분석에 사용된 임상변수 중 혈청 내 알칼라인 포스파타제 효소 수치를 비롯한 10개 변수를 사용했을 때 예측정확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송영구 교수는 “예측정확도가 높은 10개 임상변수를 적용해 조기에 균혈증을 발견할 수 있는 AI모델을 개발했다”라며 “기존의 AI 모델이 주로 영상검사 이미지를 분석하는 것과 달리 환자의 체온, 혈압 등의 활력징후, 혈액검사 등 실제 임상 데이터를 분석하기 때문에 패혈증과 같은 급성 감염질환을 더 빠르게 예측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시간 모니터링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2019년 10월호에 게재됐다.

세계
"엄마 뱃속서 일본에 뺏긴 아버지.. 어떻게 분리수거하듯 버리나"
SINGAPORE LUNAR NEW YEAR
FRANCE GOVERNMENT MACRON BUSINESS
Greece Education Protest
건강
[홍은심기자의 낯선 바람] 가슴 답답하고 소화 안되고.. 명절만 되면 왜 이러지?
명인제약, 젊은데 설마 잇몸병? 방치하면 성인병 불러요
미국 워싱턴까지 퍼진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거짓·과대광고한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23곳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