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치료 끝, 고기 먹으러 가자? 그러지 마요"

입력 : 2019-12-06 00:00:00

“치과 치료를 마치면 환자들은 ‘끝’이라고 여긴다.”


양승민 삼성서울병원 치주과 교수의 말이다. 대한치주과학회 연구이사로도 활동하고 있는 양 교수는 5일 와 만나 치과 치료는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관리가 병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임플란트 시술에 대해 양 교수는 관리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올해 보건복지부 구강정책과가 문을 열었다. 


“아직 업무 파악 단계가 아닐까. 핵심은 국민건강을 위한 법과 정책이 핵심이겠지.”


- 치과의사로써 바람도 있을 텐데.


“균형이 중요하다. 학회는 만성질환 및 일차의료에서 치과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지 고민 중이다. 그럼에도 최우선은 국민 건강이다. 한정된 재정 내에서 정책 효과가 국민들에게 돌아가야 한다. 이를 위해 민관의 긴밀한 토의가 필요하다.” 


- 정부 왕진사업에 치과의사도 참여하나.


“그 부분은 아직 잘 모르겠다. 다만,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치과적 치료는 해결되어야 한다.”


- 임플란트는 몇 살에 하는 게 적절한가.


“임플란트 시술은 ‘얼리어답터’적 취향이 작용하는 것 같다. 임플란트 시술 결정은 충분한 숙고가 필요하다고 본다.” 


- 임플란트에 대해 의료소비자가 간과하는 건 뭘까. 


“임플란트는 치료의 끝이 아니라 치료의 시작이다.”


-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그렇다. 계속 관리해줘야 하지만, 일반적으로 환자들은 관리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 당뇨와 고혈압은 꾸준히 약을 먹어 관리를 하지 않나. 임플란트 시술 후 환자들은 내원해 상태를 체크해야하지만 그게 잘 안되더라. 과거 건강검진에 연 1회 스케일링을 추가하는 것을 검토코자 수진율을 확인했는데, 20%가 안 되더라.” 


- 지속적인 관리, 인공관절이 연상되기도 한다.


“맞다. 고관절 및 무릎관절 인공관절과 인플란트는 크기의 차이가 있을 뿐 유사하다. 사실 인공관절 개발자가 치과 인플란트를 개발했다.”


- 왜 의료소비자는 치아 관리를 등한시할까.


“글쎄, 의사들끼리 치아의 개수는 28개라 그런 게 아니냐고 우스갯소리를 하곤 한다. 결국 정확한 정보와 인식 전환, 관리가 필요하다.” 

세계
"엄마 뱃속서 일본에 뺏긴 아버지.. 어떻게 분리수거하듯 버리나"
SINGAPORE LUNAR NEW YEAR
FRANCE GOVERNMENT MACRON BUSINESS
Greece Education Protest
건강
[홍은심기자의 낯선 바람] 가슴 답답하고 소화 안되고.. 명절만 되면 왜 이러지?
명인제약, 젊은데 설마 잇몸병? 방치하면 성인병 불러요
미국 워싱턴까지 퍼진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거짓·과대광고한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23곳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