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몽(惡夢)이 스트레스 줄여준다"

입력 : 2019-12-02 00:00:00



악몽 꾼 다음 날에는 평소보다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헬스조선 DB


악몽 꾼 다음 날에는 평소보다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제네바대 연구팀은 악몽과 스트레스 사이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해 두 개의 실험을 진행했다. 첫 번째 실험에서는 18명의 사람에게 250여 개의 전극을 부착한 후 여러 번 잠에서 깨워 악몽을 꿨는지 물었다. 실험 결과, 악몽을 꾸는 동안 감정을 조절하는 뇌 영역이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89명을 대상으로 일주일간 꿈 일기장을 쓰게 하고, 깨어난 후에 무서운 사진을 보여줬다. 이때 MRI 촬영을 통해 참가자들의 뇌 변화를 관찰했다.


연구 결과, 악몽을 꾼 후 무서운 사진을 본 사람들은 악몽을 꾸지 않았을 때보다 뇌섬, 대상피질, 편도체가 덜 활성화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뇌 조직은 공포감을 느낄 때 공포 반응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악몽은 실제 공포 상황을 리허설하는 것과 같다"며 "악몽을 꾼 다음 날에는 비슷한 공포 상황에 놓였을 때 스트레스를 덜 받게 된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람프로스 페로갈로스 박사는 "그러나 불면증과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매우 충격적이고 끔찍한 악몽은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며 "만약 꿈에서 공포의 한계점을 초과하면, 악몽이 가져다주는 감정 조절 장치로서의 이점을 잃는다"고 말했다.

세계
미국·멕시코·캐나다, 새 북미무역협정 USMCA 수정안 합의
FINLAND GOVERNMENT
ARGENTINA INVESTITURE
Argentina Presidential Inauguration
건강
일진홀딩스, -1.50% VI 발동
치명적인 패혈증.. 전단계서 AI로 예측 가능
셀트리온헬스케어, 제약바이오 첫 '10억불 수출탑'
감기처럼 찾아오는 질염, 어떻게 예방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