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도 살아남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 했다"

입력 : 2019-11-14 00:00:00



한미사이언스 임종윤 대표가 '2019 바이오플러스' 웰컴 리셉션에서 강연하고 있다./사진= 한미약품 제공


“한미도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순전히 살아남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해왔다.”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의 임종윤 대표이사는 지난 11일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바이오 플러스 웰컴 리셉션’ 자리에서 ‘서바이벌 전략-오픈이노베이션’이라는 주제 강연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는 12~13일 바이오 분야 세계 석학과 기업인들이 참여한 '바이오 플러스' 컨퍼런스의 전야제로, 주요 인사들이 모여 진행됐다.


한국바이오협회 이사장이기도 한 임 대표는 “한미는 한국에서 글로벌 제약사들과 파트너십을 가장 활발하게 맺은 기업으로 꼽힌다”면서도 “사실 한미의 오픈 이노베이션 사례는 큰 제약사로부터 거절 당하고,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엄청난 연구개발 투자에 대한 부담, 프로젝트 성태에 달린 절박감 등이 묻어있는 성과였다”고 밝혔다.


최근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의 변화가 국내 대표 제약사인 한미에도 부담스러웠다는 이야기다.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가운데, 큰 비용과 오랜 시간을 투자해도 신약 개발에 성공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임 대표는 “위기가 닥쳤을 때 비로소 혁신을 위한 양보, 즉 위기 탈출을 위한 기회로써 기술을 공유하며 오픈 이노베이션을 하게 됐다”며 “막연한 콜라보레이션이 아닌, 위기를 함께 탈출하려는 강한 책임감과 헌신, 열정이 바탕이 될 때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산업 클러스트에 대한 기대를 비췄다. 그는 “최근 정부와 지자체 등이 앞장서 활발한 산학연 연계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등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이 오픈 이노베이션을 가속화할 수 있는 좋은 타이밍”이라며 국내 제약사와 관련 기업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세계
'만화광' 세퍼드.. 리모컨 뺏길라 두 발로 쥐고 TV 시청(영상)
싱가포르서 '중국 폐렴' 의심 환자 2명 추가 발생
[어머! 세상에] '이단' 종교시설 갔더니..유아·임산부 시신이
미 NK뉴스 "북한 리용호 외무상 교체..후임은 파악 안돼"
건강
[헬스TALK] 정신건강 챙기는 '반려로봇'.. 치매노인·어린이와도 교감
"혈전 있다" 알리는 신체 증상 7
[목포소식] 전남서부보훈지청-목포시치매안심센터 협약
셀트리온, 헬스케어·제약과 합병 결정사항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