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동아이, 비만 가능성 높다(연구)

입력 : 2019-11-07 00:00:00






아이가 많은 집은 외동을 키우는 가정보다 건강한 식단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클라호마 대학교 보건 과학 센터는 외동아이를 키우는 가정 27곳, 둘 이상의 형제를 키우는 집 41곳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외동아이를 키우는 가정은 평균적으로 식단 건강 지수가 낮았고, 아이들이 비만에 이를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 식단 지수는 열량, 영양의 균형 외에도 설탕을 다량 함유한 음료를 얼마나 마시는지, 식사할 때 TV를 켜두는지 등 식습관까지 반영하여 산출한다.


연구에 따르면 아이들이 많은 집은 외동을 키우는 집보다 계획적인 식단을 유지하고 외식을 덜 하는 경향을 보였다.


연구진은 또 외동 여부와 관계없이 엄마의 체질량 지수가 아이의 체질량 지수 및 허리둘레와 밀접한 관계를 보인다는 점도 발견했다. 엄마가 비만이면 아이도 그럴 가능성이 높았다는 것.


이번 연구는 엄마와 아이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여 진행된 것으로 아빠의 식습관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반영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영양 전문가들이 적절한 조언을 하기 위해서는 내담자의 가족과 형제자매라는 변수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영양 교육과 행동'에 실렸다.

세계
BELGIUM EU COMMISSION VENEZUELA OPPPOSTION
Paris Fashion Haute Couture S/S 2020 Viktor&Rolf
CORRECTION Travel Food Britain Spirits
Bolivia Anez
건강
[홍은심기자의 낯선 바람] 가슴 답답하고 소화 안되고.. 명절만 되면 왜 이러지?
명인제약, 젊은데 설마 잇몸병? 방치하면 성인병 불러요
미국 워싱턴까지 퍼진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거짓·과대광고한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23곳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