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젠과 4400억 규모 파트너십 계약

입력 : 2019-11-07 00:00:00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 바이오젠과 총 3억 7000만달러 규모에 달하는 바이오시밀러 마케팅계약을 체결하고 파트너십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이 회사는 바이오젠과 신규 제품인 안과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2종 SB11과 SB15에 대한 미국, 유럽 등 마케팅 계약을 체결했다. 또 현재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은 5년간 계약 연장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2013년 바이오젠, MSD와 각각 10년간의 마케팅·영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총 4종의 제품을 유럽, 미국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 제품의 매출액을 양사가 배분하게 되며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선수금 1억달러을 포함, 총 3억 7000만달러를 미리 받게 된다. 이는 지난 2013년 맺은 기존 파트너십 계약 규모를 상회하는 것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는 국가별로 파트너사와의 협업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제품 개발과 임상, 인허가, 생산 및 공급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담당하며 마케팅·영업 활동은 별도 계약을 맺은 파트너사가 담당하는 구조다.


바이오시밀러 사업에 대한 긍정적 전망 및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연구개발 역량과 업계에서의 위상이 입증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또한 후속 파이프라인으로 공개된 SB15는 리제네론와 바이엘가 개발한 황반변성 등 안과질환 치료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로, 아직 임상3상 준비 단계의 후보 물질임에도 불구하고 파트너사로부터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그동안 바이오젠이 보여준 마케팅·영업 능력을 높이 평가해 후속 파이프라인의 파트너사로 선정했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안과질환 환자들에게도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제공하는 계기를 마련했음은 물론, 유럽 시장에서 성장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협력 관계도 더욱 공고히해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선도하는 데 우위를 점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 전략을 통해 자가면역질환 및 종양질환 치료제와 더불어 희귀질환, 안과질환 등으로 바이오의약품 개발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특히 미국과 유럽 외에도 세계 2위 의약품 시장 규모인 중국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위해 현지 업체들과 마케팅 파트너십을 맺고 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초 중국 제약사 '3S바이오'와 SB8 등 일부 파이프라인의 판권을 위임해 중국 내 임상, 인허가, 상업화 과정을 협업하기로 했으며, 헬스케어 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과는 자회사 애퍼메드 테라퓨틱스를 설립해 SB11, SB12의 개발 및 상업화 관련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세계
Russia Figure Skating
IRAN FUEL PROTESTS
Netherlands Black Pete
France Yellow Vest Protests
건강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주요 임상 결과 세계적 학술지 란셋 뉴롤로지에 게재
병원에서 환자 대신 약 처방 받을 수 있나요?
식물성 오일 먹고..랩으로 감싸고..부항뜨는 다이어트.. '내 살의 아우성..'
혈관 부풀지 않는 하지정맥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