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분의 1 요양병원서 사망하는데..연명의료 중단 가능한 요양병원 3%뿐

입력 : 2019-10-15 00:00:00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일규 의원은 “사전연명의료법이 시행됐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제대로 적용되지 않고 있다”며 “사망환자 3분의 1 이상이 요양병원서 사망하는데, 연명의료를 중단하기 위해 요양병원에 의료기관윤리위원회가 설치된 요양병원은 약 3%밖에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윤리위가 설치되지 않을 경우 공용윤리위원회 이용하도록 되어있는데, 이용하려면 병원이 200만원가량의 비용을 따로 부담해야 한다. 국가가 정책을 마련했지만 제대로 실행이 안 되는 것”이라며 “부산, 인천, 세종시의 경우 윤리위원회가 설치된 요양병원 자체가 없다.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고 질의했다.


이에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요양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윤리위원회를 설치하도록 하는 방법이다. 기존 조건을 완화해서 인력요건만 충족하면 윤리위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수가보존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향후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BRITAIN UK GENERAL ELECTION BRITAIN GENERAL ELECTIONS
USA IMPEACHMENT INQUIRY OPEN HEARING
GERMANY ECONOMY AUTOMOTIVE TESLA
CUBA SPAIN ROYALTY
건강
40~50대 흡연자, 돌연사 위험 3배로 높다
"남성호르몬 보충제, 정맥혈전 위험↑"
미처 몰랐던 '당뇨병' 상식 6가지 [세계 당뇨병의 날]
'의료제품 임상통계 컨퍼런스' 열린다..산·관·학 공동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