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의 경고 "한국 청소년 근시 세계 최악 수준"

입력 : 2019-10-10 00:00:00



세계보건기구는 세계 시력의 날인 10일 ′전 세계의 시력 현황 보고서′를 최초로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청소년의 근시가 전 세계에서 최고로 심각하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 청소년의 근시가 전 세계에서 가장 심각하다는 조사 보고서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는 세계 시력의 날인 10일 '전 세계의 시력 현황 보고서'를 최초로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시력장애를 겪고 있는 인구는 22억 명이 넘는다. 이 중 10억여 명은 이전에 예방할 수 있었거나, 지금부터라도 진행을 늦출 수 있다. 


전 세계 시력장애 인구 22억 명, 원인은 고령화, 생활 변화, 정보 부족
 
보고서에 따르면 시력장애 인구가 이렇게 많은 원인은 두 가지다. 먼저 고소득국가에서는 인구가 고령화하고 생활습관이 바뀌면서 당뇨병 발생이 많아 이로인한 '당뇨병성 망막병증'이 증가했다. 당뇨병성 망막병증은 당뇨병 합병증 중 하나인데, 고혈당으로 인해 망막 혈관이 손상되면서 시력이 떨어진다.  오래 진행되면 실명 위험이 있다. 2017년 국민건강보험 통계에 따르면 국내에서도 당뇨병 환자 약 284만여 명이 앓고 있는 합병증 가운데 당뇨병성 망막병증이 가장 많았다. 


두 번째 원인은 저소득국가와 중소득국가가 눈 건강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특히 근시 같은 시력장애는 천천히 진행되기 때문에 미리 예방하거나 시력이 더 나빠지지 않도록 관리할 수 있다"며 "문제는 몇몇 국가에서는 시력건강의 중요성이나 눈 관리에 대한 정보가 잘 알려져 있지 않아 치료 기회를 놓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WHO에서는 이때문에 수술로 치료가 가능한 백내장 환자 중 약 6500만 명이 결국 시력을 잃고 시각장애인이 된다고 보고 있다. 또 전 세계 약 800만 명은 근시임에도 안경이 없어 시각장애인처럼 살아간다. 

세계
Google New Gadgets
RUSSIA POKLONNAYA HILL RECONSTRUCTION
Donating Organs
[사진] 쿠르드 정치지도자 장례식
건강
2019년 하반기 간호조무사 합격자 발표 '홈페이지나 ARS로 확인'
국민 3분의 1 요양병원서 사망하는데..연명의료 중단 가능한 요양병원 3%뿐
휴메딕스, 'CKH건강산업'과 中 화장품 시장 공략
정경심 교수의 뇌경색, 뇌종양은 어떤 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