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는 젊은 유방암환자 多.."단순 치료 넘어 '삶'까지 들여다봐야"

입력 : 2019-10-08 00:00:00





우리나라는 서구와 달리 유독 폐경 전 젊은 유방암환자들의 비중이 높다. 무엇보다 이들은 한창 사회에서 활발히 활약할 때로 단순 치료효과뿐 아니라 삶의 질적인 부분까지 고려한 맞춤치료가 필요하다.


10월은 핑크빛 물결이 수를 놓는 ‘유방암 예방의 달’이다. 유방암은 전 세계적으로 발병빈도 1위의 여성암으로 보통 중장년 여성에서 발생위험이 높다고 알려졌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서구와 달리 폐경 전 젊은 유방암환자의 비율이 46.5%로 높은 편이다. 한국유방암학회에 따르면 서구 여성은 나이 들수록 유방암 발생빈도가 증가하지만 우리나라 여성은 50대까지 꾸준히 증가하다 그 후로는 점차 감소하는 양상을 보인다. 특히 40대 젊은 환자의 발생률이 높다고 알려졌다. 40대 이하 환자 역시 13%로 서구보다 약 2배 이상 높은 상황이다.


노우철 원자력병원 외과 과장은 꾸준한 연구 및 학회활동을 통해 일찍이 젊은 유방암환자들의 관심을 촉구하는 데 구슬땀을 흘려왔다. 최근에는 폐경 전 유방암환자들의 치료 가이드라인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연구결과를 발표하며 또 한 번 희망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난소기능억제 추가 치료효과 입증한 ‘ASTRRA’ 연구


한창 꽃피울 나이에 받은 암 진단도 청천벽력인데 40세 이전 여성에 발생한 유방암은 특성마저 공격적이고 암의 진행속도도 빠르다고 알려졌다. 또 전이와 재발위험도 높아 환자들은 이에 대한 두려움도 안고 살아가야 한다.


그래도 절망은 이르다. 젊은 유방암의 이러한 고약한 특성을 감안해 어떻게서든 환자들의 고통을 줄여보려는 학계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최근 노우철 과장은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2018년 6월 미국임상종양학회에서 발표한 ASTRRA 연구가 미국 임상종양학회 학술지 임상종양학저널 2019년 9월호에 게재된 것.

세계
Google New Gadgets
바이든 아들 "아버지 정치적 음해 당해..부적절한 일 없었다"
USA NEW YORK GOOGLE PRODUCT LAUNCH
RUSSIA POKLONNAYA HILL RECONSTRUCTION
건강
2019년 하반기 간호조무사 합격자 발표 '홈페이지나 ARS로 확인'
국민 3분의 1 요양병원서 사망하는데..연명의료 중단 가능한 요양병원 3%뿐
휴메딕스, 'CKH건강산업'과 中 화장품 시장 공략
정경심 교수의 뇌경색, 뇌종양은 어떤 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