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부족 50대 미만 여성, '손목터널' 발병률 5배 더 높다

입력 : 2019-09-03 00:00:00

ㆍ분당서울대 공현식 교수 연구팀
ㆍ수술 후 회복에도 비타민D 도움





분당서울대병원 관절센터 공현식 교수팀은 3일 “손목터널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비타민D와 손목터널증후군의 연관성에 대해 분석한 세 편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실었다”고 밝혔다.


비타민D가 부족하면 손의 저림과 감각, 근력 저하 등을 일으키는 손목터널증후군의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이다.


연구팀이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인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병원을 찾은 135명의 여성 환자와 건강검진을 위해 내원한 여성 135명을 대상으로 비타민D 수치와 손목터널증후군 사이의 연관성을 파악해보니, 비타민D 수치가 낮은 여성은 정상 그룹에 비해 손목터널증후군 발병 위험이 약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0세 미만 그룹에서는 비타민D 결핍으로 인한 영향이 더욱 커서 손목터널증후군 위험이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또한 손목터널증후군으로 수술받은 환자 52명의 손목 내 결체조직을 분석했다. 그 결과 손목터널증후군 증상을 오래 앓았거나 신경 손상이 심한 환자일수록 결체조직 혈관내벽세포의 비타민D 수용체가 증가돼 있었다. 비타민D가 부족한 경우 이를 보완하기 위해 수용체의 상향조절이 일어나게 된다. 비타민D를 보충해주면 손목터널을 넓혀주는 수술 후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비타민D가 결핍된 환자를 대상으로 6개월간의 보충제 치료를 통해 결핍상태를 교정했는데, 수치가 회복된 그룹은 손목터널증후군의 수술 후 결과를 평가하는 ‘상지 근골격계 기능장애 평가도구’에서 더욱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손의 중요한 신경 중 하나인 정중신경이 손목터널이 좁아져 압박을 받으면서 손가락 저림, 감각 저하, 근육 약화가 생기는 질환으로, 손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에게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세계
Pompeo Central Asia C5
SWITZERLAND TRADITIONAL MUSIC FESTIVAL
[정효식의 아하, 아메리카] 또 터진 트럼프 스캔들, 우크라이나에 바이든 뒷조사 요구
ISRAEL ELECTIONS GOVERNMENT
건강
[건강한 가족] "관절염 놔두면 우울증 위험, 안전·내구성 좋은 인공관절로 예방"
[건강한 가족] 성장호르몬 나와도 성장판까지 도달해야 키 쑥쑥↑
한국 남성암 4위 전립선암, 40대 이상 80% "검진 경험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