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낮잠, "치매 있다" 알리는 신호(연구)

입력 : 2019-08-13 00:00:00






낮에 너무 졸리고 이 때문에 낮잠을 많이 자게 된다면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경고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프란시스코 캠퍼스의 기억력 및 노화 센터와 뇌 건강연구소 연구팀은 사망한 알츠하이머병 환자 13명과 이 질환에 걸리지 않고 사망한 사람 7명의 뇌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알츠하이머병에 걸리면 낮 시간동안 깨어있게 만드는 것과 관련이 있는 뇌 부위가 가장 먼저 손상을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낮잠을 너무 많이 자는 것은 알츠하이머병의 초기에 발생할 수 있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타우로 불리는 단백질이 사람을 깨워있게 하는 뇌 부위에 손상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이는 타우가 아밀로이드 단백보다 더 크게 알츠하이머병 발생에 관여한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의 리아 그린버그 박사는 "이번 연구는 사람을 깨어있게 하는 뇌 부위가 아밀로이드 단백이 아닌 타우가 축적되면서 악화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는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단계에서 나타난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뇌에서는 깨어있게 만드는 부위 3곳에서 타우 단백이 많이 축적돼 있었으며, 이 부위들에서는 신경세포의 75%가 상실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팀은 "이 때문에 낮잠을 과도하게 많이 자면 치매의 조기 신호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알츠하이머 앤 디멘셔'에 실렸다.

세계
ITALY OPERA SCALA
GERMANY CINEMA EUROPEAN FILM AWARDS
Pearl Harbor Anniversary
LEBANON WOMEN PROTEST
건강
"치과 치료 끝, 고기 먹으러 가자? 그러지 마요"
인의협, 고(故) 백남기 농민 사인 '외상성 경막하출혈·외인사'.. "연명시술은 사인과 무관"
[포토]김광호 호일침 한의원 한의사, 제18회 피부미용 학술연구, 임상발표회에서 뱃살빼기 케어 발표
GC녹십자, 연말 나눔의 장 '온정의 바지회' 개최..수익금 1억3000만원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