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건강] 자외선 강한데 선글라스 안 쓰면?

입력 : 2019-08-13 00:00:00



새벽에 대부분 지역에서 비 그치고 다시 무더운 날씨. 아침 최저 23~27도, 낮 최고 29~36도. 내륙지역 곳곳에서 소나기 내린다. 자외선 강하고, 오후엔 오존 상태도 '나쁨.'


한더위 거리에서 의외로 선글라스 쓴 사람 찾아보기 힘들다. 선글라스는 패션이기도 하지만 건강용품이다. 눈이 자외선에 직접 노출되면 세포손상이 누적돼서 백내장, 황반변성, 군날개, 결막주름 등 눈병이 서서히 일어난다.


선글라스가 없다면 지금이라도 구입하는 것이 좋겠다. 선글라스도 상황에 따라 다른 색깔을 쓰는 것이 좋지만 근시, 난시, 원시 등이 있는 사람은 렌즈값이 부담스러울 수 있으므로 회색, 갈색, 황색 중 하나를 구입하도록 한다. 아래는 상황별 선글라스 색깔.


회색 계통=색 왜곡이 적어 가장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다. 오래 쓸 때 적합하다.


갈색, 황색=흐린 날이나 야간운전 때 선명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레저 스포츠를 할 때. 황반변성 환자용으로도 좋다.


노란색=시야를 선명하게 해준다. 먼 곳을 볼 때, 사격이나 스키 등을 즐길 때 적합하다.


녹색=눈 피로를 누그러뜨린다. 한 곳을 오래 볼 때에도 좋다. 운전, 낚시, 등산, 하이킹 할 때나 해변에서 적당하다.


붉은 빛=눈으로 들어오는 빛의 양을 크게 줄여 눈을 보호한다. 눈병을 앓고 있거나 백내장 수술 뒤에 쓴다.

세계
CORRECTION France G7 Summit
비건 "한·미·일 북핵 협력 감사"..오늘 김현종 만나 지소미아 언급 가능성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 기정사실화"..英의 재협상 요구 거부
트럼프 또 연준 비난 "의장은 퍼팅 못 하는 골퍼"
건강
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진시황제가 한 번 더 웃었다면 무병장수할 수 있었을까?
[건강칼럼] 여름 무더위에 시원한 맥주 폭풍 흡입? "복부 지방 쌓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