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반성장 인자가 되레 류머티즘 관절염 악화..세계 첫 발견

입력 : 2019-08-13 00:00:00



태반성장인자에 따른 염증 반응 결과 태반형성인자를 정상적으로 만드는 생쥐보다 태반성장인자 부족 생쥐 뒷다리 관절 붓기가 줄고 관절주위 염증반응도 감소했다. 갈색으로 염색된 혈관 숫자의 경우 태반성장인자가 부족한 생쥐가 현저히 적었다. 이를 통해 생체 내 태반성장인자가 부족할 때 염증이 줄고 혈관 생성이 함께 감소하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 국내 연구진이 류머티즘 관절염을 부추길 만큼 체내 면역체계를 혼란에 빠트리는 결정적 요인을 찾아냈다.


한국연구재단은 김완욱 가톨릭대 의대 교수·유승아 박사 연구팀이 류머티즘을 악화하는 요인으로 태반 성장인자 역할을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태반 성장인자는 이름 그대로 여성 임신 중 태반에서 생산돼 혈관 형성과 영양 막 성장을 촉진한다.


그러나 여성에게서만 발견되는 건 아니다. 암이나 만성 염증을 앓는 남성한테도 발병 물질로 작용한다.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 관절 안에는 특히 정상인보다 태반 성장인자가 4배 이상 많이 관찰된다.


김완욱 교수 연구팀은 병든 림프구에서 태반 성장인자가 다량 분비돼 혈관을 과도하게 만드는 사실을 확인했다.

세계
CORRECTION France G7 Summit
비건 "한·미·일 북핵 협력 감사"..오늘 김현종 만나 지소미아 언급 가능성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 기정사실화"..英의 재협상 요구 거부
트럼프 또 연준 비난 "의장은 퍼팅 못 하는 골퍼"
건강
조민아 체중 40kg까지 줄어.. '레이노병'이 뭐길래?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꾸준한 치료가 중요한 이유
진시황제가 한 번 더 웃었다면 무병장수할 수 있었을까?
[건강칼럼] 여름 무더위에 시원한 맥주 폭풍 흡입? "복부 지방 쌓인다"